“차기구축함 사업자 선정은 원천무효 재평가해야”
“차기구축함 사업자 선정은 원천무효 재평가해야”
  • 백승태 기자
  • 승인 2020.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도지사 입장 촉구
경남·울산 의원 방위사업청 국감에서 충돌, 대리전 양상 
대우조선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경남대책위와 거제범시민대책위가 경남도청 앞에서 차기구축함(KDDX) 사업 재평가와 대우조선 특혜 매각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우조선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경남대책위와 거제범시민대책위는 20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형 차기구축함(KDDX) 사업 재평가와 대우조선 특혜 매각 중단을 촉구하며 현대중공업의 차기 구축함 우선 협상자 지정은 원천무효를 주장했다.

이들 대책위는 “방위사업청이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사업에서 현대중공업을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한 것이 불법을 묵과하고 특혜성 밀어주기임이 밝혀졌다”며 “그 근거로 현대중공업이 3급 군사기밀인 대우조선의 KDDX 개념설계도를 불법 입수해 무단으로 보유하고 이렇게 훔친 기술을 토대로 방위사업청 사업에서 사실상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예측했다.

이들은 “현대중공업의 기밀자료 불법 입수는 국군 안보지원 사령부(구 기무사령부)와 해군도 인정하는 사실”이라며 “현대중공업의 KDDX 우선 협상자 선정은 대우조선의 개념설계도를 훔쳤기에 가능했고, 이것이 특혜이며 재벌 밀어주기”고 비난했다.

이들은 “공정한 평가와 심사를 통해 능력 있고 신뢰받는 기업이 사업자로 선정되도록 전면 재심사해야 하며, 명백한 방산 비리를 저지른 현대중공업에 방산 분야에 대한 입찰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방산 비리를 단호하게 대응해 문재인 정권과 국방부(방위사업청)가 재벌과 결탁한 비리에 대한 자체 정화 능력이 있음을 확인시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미 국회와 경남도의회, 거제시의회, 거제시장까지 정부의 불공정 현대재벌 특혜를 규탄하고 있다”며 “경남·거제대책위는 기밀 유출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과
함께 김경수 도지사의 명확한 입장 표명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양 대책위는 이날 △KDDX 우선 사업자 선정 전면 무효화 △범범행위 진상규명 및 엄중 처벌 △특혜 매각 철회 △김경수 도지사의 철회 입장 표명 등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의견서를 경남도에 이번 주 중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일 국회 국방위의 방위사업청 국정감사에서 KDDX 사업을 놓고 대우조선해양 입장을 대변하는 경남지역구 의원들과 현대중공업을 대변하는 울산지역구 의원들을 주장이 엇갈리며 대리전 양상이 펼쳐지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