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노조, ‘방산비리 척결’ 상경 1인 시위
대우조선 노조, ‘방산비리 척결’ 상경 1인 시위
  • 백승태 기자
  • 승인 2020.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산비리 원천무효, 특혜매각 중단” 촉구
5일 대우조선지회 부지회장이 국회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
5일 대우조선지회 부지회장이 국회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에서 KDDX 사업 관련 방산비리 원천무효와 현대중공업 특혜매각 중단을 촉구하는 노조간부 상경투쟁 1인 시위를 지난달 28일부터 이어가고 있다.

대우조선 노조에 따르면 5일에는 국회 정문 앞에서 수석부지회장, 조직쟁의 2부장, 조직쟁의 3부장, 교육선전 2부장이 차례로 1인 시위에 나섰다.

노조는 이후에도 청와대·국방부 및 방위사업청 청사 앞에서도 1인 시위를 계속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충격적인 방산비리 또 터졌다’며 한국형 미니 이지스함으로 불리는 차기 구축함(KDDX) 사업의 첫 단계인 기본설계 평가 결과에 의혹을 제기하고 사업결정 철회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며 “한편의 암흑같은 느와르 영화의 한 장면처럼 국방부(해군)와 현대중공업이 짜고 치며 치밀한 각본에 의해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개발사업이 졸속적으로 결정됐다”고 비난했다.

이어 “7조원 상당의 국책사업이 결정되는 과정은 그야말로 추악하고 허술하기 짝이 없는 방법으로 졸속적으로 진행됐다”며 “도둑 촬영으로 진행된 기술탈취 사건이 21세기인 지금도 버젓이 벌어지고 있다는 현실이 경악스럽다”고 했다.

특히 “국방부(해군)와 현대중공업이 짜고 도둑 촬영으로 대우조선의 기술을 탈취해 갈 때 뒤에서 ‘망’을 봐주며 현대중공업을 비호하는 정부도 한통속”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해 재벌에게 더 많은 특혜를 주기 위해 시작된 대우조선과 현대중공업의 인수합병 역시 멀쩡한 대우조선을 현대 재벌에게 거저 주려는 불공정 특혜매각의 연장선상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현대중공업 재벌을 위해 국방부(해군) 방사청 그리고 정부까지 현대중공업 재벌을 위해 믿기 어려울 정도로 더 많은 특혜를 주지 못해 안달이 났다”고 맹비난했다.

노조는 “도둑질로 강탈당한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사업 결정을 철회 시켜내기 위해 청와대를 비롯해 국회 앞, 그리고 방사청, 국방부로 이어지는 항의투쟁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지난해 밀실에서 악질적인 사채업자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은 그 누구도 모르게 재벌특혜로 졸속적으로 대우조선 매각을 진행했다”며 “오르지 재벌만을 위해 재벌에게 더 많은 특혜를 주기 위해 2만5000명의 노동자의 고용을 볼모로 대우조선 매각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우조선지회는 어떠한 경우에도 불공정하게 진행되고 있는 재벌특혜 매각을 막아 낼 것”이라며 “도둑 촬영으로 대우조선의 기술을 탈취해간 사건에 대해 절대 묵과할 수 없으며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