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불공정매각 반대 10만 서명운동 시작
대우조선해양 불공정매각 반대 10만 서명운동 시작
  • 백승태 기자
  • 승인 2021.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시‧시의회‧시민대책위 “거제경제 지키자” 한목소리
22일 오전 11시 거제시청 앞에서 거제시·시의회·대우조선 노조·대우조선 불공정매각반대 범시민대책위가 “대우조선해양 불공정 매각 철회를 위한 10만 서명운동을 시작한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2일 오전 11시 거제시청 앞에서 거제시·시의회·대우조선 노조·대우조선 불공정매각반대 범시민대책위가 “대우조선해양 불공정 매각 철회를 위한 10만 서명운동을 시작한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불공정매각 반대를 위한 거제시민 서명운동이 시작됐다.

거제시·시의회·대우조선 노조·대우조선 불공정매각반대 범시민대책위는 22일 오전 11시 거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우조선해양 불공정 매각 철회를 위한 10만 서명운동을 시작한다”고 천명하며 입장을 밝혔다.

서명운동은 22일부터 온라인과 오프라인 방법으로 2주간 계속되며 10만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 정부와 관련 기관 및 국외 기업결합심사 당국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기자회견에서 변광용 시장과 옥영문 시의회의장·신상기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장·대책위 유천업 공동상임대표가 대우조선해양 불공정 매각을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고, 김의향 거제YWCA사무총장과 이장준 거제시주민자치연합회 사무국장이 회견문을 낭독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산업은행과 정부가 호언장담한, 대우조선의 매각으로 대한민국 조선산업이 새로운 도약의 길로 나아갈 수 있다는 구호는 헛것으로 드러났다”며 “지난 2년간 조선업의 발전방향이나 전망, 대우조선을 현대중공업에 넘겨야만 그 어떠한 근거도 내놓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오히려 특혜 매각을 통해 현대중공업 재벌은 ‘수퍼 빅원’으로서의 지위를 획득해 그 이익은 증대되는 반면 대우조선해양의 하청기지화에 따른 설비 축소, 노동자들에 대한 구조조정, 기자재업체의 산업생태계 파괴와 같은 암울한 예상만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면서 “이는 곧 거제 경제를 파탄에 이르게 하고 시민의 살림살이를 거덜내는 최악의 선택이 되고 말 것”이라며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우조선해양을 현대중공업에 합병하려는 시도가 지역을 말살하는 것은 물론 한국 조선산업의 발전방향에도 부합하지 않는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 이를 막아내기 위한 전 시민 궐기에 나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