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실 협상공개·합병 체결 즉각 중단하라"
"밀실 협상공개·합병 체결 즉각 중단하라"
  • 류성이 기자
  • 승인 2019.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 매각문제 해결 위한 거제범시민대책위 출범

'대우조선해양 매각 문제 해결을 위한 거제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가 출범했다. 범대위는 지난 4일 거제시공공청사 6층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출범선언문' 낭독과 함께 시민대책위 100여개 참가단체 대표 전원이 공동대표를 맡고 5명의 상임대표와 3명의 공동집행위원장을 두기로 하고, 구체적인 조직 체계와 향후 활동에 대해서는 대표단 회의를 통해 결정하기로 위임했다.

이날 임시의장을 맡은 김점수 거제상공회의소 상임부회장은 출범선언문 낭독을 통해 "대우조선해양 매각이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 간 밀실에서 이루어진 졸속 협상임을 인지하고 양자 간 일체의 논의와 본계약 체결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대우조선 독자 생존을 포함한 조선 산업 발전 전략을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시민대책위는 조직 구성이 완료되기 전까지 당분간 공식 입장은 이광재 거제경실련 집행위원장이 맡기로 협의했다.

범대위는 이틀 뒤인 지난 6일 대우조선해양 매각 중단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당초 대우조선해양 서문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기자회견은 산업은행이 기자간담회를 연다는 소식을 듣고 옥포 애드미럴 호텔로 장소를 옮겼다.

범대위는 회견문에서 "대우조선매각이 구조조정을 통한 인력감축과 협력업체 도산, 일감 축소 등으로 이어지고 대우조선은 블록제조사로 전락하고 거제시 전체의 파멸이 자명하다"며 "산업은행장이 거제시민의 생존권을 볼모로 승률 50% 도박을 벌이고 있다. 일개 은행장의 주제를 일깨우기 위해 거제시민은 총궐기해서 산업은행장 퇴진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중공업만 단물 빨아먹는 재벌 특혜매각이며 본계약이 체결되면 대우조선과 거제경제는 파멸"이라며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거제시장은 대우조선 매각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밝혀라. 거제시민과 대우조선노동조합은 생존권 사수를 위해 총력투쟁을 펼쳐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