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광용 민주당 거제시장 후보, 김현미 국토부 장관 면담
변광용 민주당 거제시장 후보, 김현미 국토부 장관 면담
  • 정종민 기자
  • 승인 2018.05.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 후보 “해양플랜트국가산단·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 요청…적극검토 답변” 설명
변광용 민주당 거제시장 예비후보가 16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당면한 거제지역의 현안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제공=변광용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장 후보 캠프
변광용 민주당 거제시장 예비후보가 16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당면한 거제지역의 현안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제공=변광용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장 후보 캠프

거제지역의 최대 현안인 해양플랜트국가산단과 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 등에 대해 실무 차원에서 적극 검토하겠다는 답변이 국토교통부 장관에게서 나왔다.

특히 이러한 답변은 거제시장에 출마한 민주당 후보와의 면담 과정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변광용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장 후보는 16일 오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당면한 거제지역의 굵직한 현안에 대한 논의를 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변광용 예비후보는 거제의 가장 큰 현안문제인 해양플랜트국가산단과 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 등에 대한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변 후보는 김 장관에게 “국가성장동력산업으로 해양플랜트산업을 육성하고자 한다면 그 전초기지는 당연히 거제가 되어야 할 것이다”면서 “단편적인 경제논리보다는 장기적으로 조선산업의 육성과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지원방안이 무엇인지를 고민해 주기 바란다”고 국가산단 지정의 당위성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이 점이 올 초에 거제 대우조선을 방문하신 문재인 대통령의 관심이자 의지일 것이다”며 거제 발전을 위한 중앙정부의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변 예비후보는 김 장관의 반응에 대해 “해양플랜트산단문제는 현 상황에서 쉬운 문제는 아니지만, 지역 균형발전과 조선산업발전방안 등을 반영해 실무차원에서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해양플랜트산업의 관심과 의지를 보이면서 “실무 국장과 지속적으로 의논을 해 봤으면 한다”고 답변한 것으로 분위기를 전했다.

변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본지 기자와의 통화에서 “지금의 (산단조성)내용과 방식으론 성공하는 산단이 되기 어렵다”면서 “LH가 참여해야만 대폭적인 대안이 나온다는 설명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지금 추진하는 것을 보면, 대기업이 참여하지 않은 산단은 실패할 가능성이 크다. 국가산단 추진이 되려면 LH가 반드시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현재의 분양가로는 업체 입주가 어려워 전면적인 시행변경 및 국가산단에 걸 맞는 산단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해양플랜트산단은 추진은 승인 목적이 아닌, 성공시키는 산단이어야 한다”고 의지를 내보이면서 “거제를 살리기 위해 필요하다면 누가됐던, 언제, 어떻게 해서라도 만나겠다. 대통령도 만날 수 있다. 이것이 집권 여당 소속의 힘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심봉수 2018-05-16 23:28:21
김현x 장관은--1가구 2주택이라고 티비에 나오던데.. 장관이면 정부정책에 적극 협조해야되지 않나요? 교육x 장관도 마찾가지고-- 집이 안팔린다는 핑계 말고 현재 시세대로 빨리 집을 파세여,,바싸게 내놓으니 집이 안팔리지 --의지가 있는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