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17 목 18:34
분양, 순환버스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스토리 Band  
삼성중공업 참사 '왜 일어났나'
삼성측, 신호수·운전수 간 의사소통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참사원인 추정
두 대 크레인 모두 상대방이 멈출 줄 알고 그대로 진행…규정인원 있었는지 확인해야
승인 2017년 05월 09일
최윤영 기자 kimhaeno1@naver.com
   
▲ 지난 2일 삼성중공업 김효섭 거제조선소장이 지난 1일 골리앗크레인과 타워크레인 충돌로 발생한 참사와 관련 사고경위 등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7안벽(岸壁) 부근에서 지난 1일 벌어진 참사는 크레인 신호수와 운전수 간 의사소통이 잘 되지 않아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사고는 해양플랜트 작업장의 골리앗크레인(높이 90m·폭 150m)과 타워크레인이 충돌하며 발생했다. 골리앗크레인은 해양플랜트 건조시 무게가 많이 나가는 블록이나 모듈을 들어올려 탑재하는 역할을 한다. 타워크레인(높이 50~60m)은 파이프 같은 자재나 용접기 등 설비를 주로 옮긴다.

사고시각 타워크레인은 작업자들을 위한 화장실 오물통 등 작업 설비를 옮기고 샤클을 해체하고 있었다고 알려졌다. 샤클은 물건을 올릴 수 있게 고리가 달린 장치다.

그러다가 골리앗크레인이 북쪽 방향으로 움직이면서 타워크레인의 팔을 지지하는 쇠줄(와이어)에 걸린 것으로 보인다.

거제소방서 관계자는 "와이어가 끊어지면서 이리저리 움직여 부상자가 속출했다"며 "크레인의 팔에 깔린 사람들 다수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해당 타워크레인은 일반 건설현장에서 사용하는 고정식이 아니라 와이어를 감고 푸는 방식으로 팔의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타워크레인이 물건을 올리기 위해 '∠' 모양으로 작업하던 팔을 '―' 모양으로 내렸어야 했다. 평소처럼 95m에서 60m 정도로 팔을 낮췄다면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어찌된 일인지 타워크레인은 팔을 내리지 않았고, 이 바람에 타워크레인의 팔이 골리앗크레인에 부딪혀 부러졌다. 부러진 타워크레인의 팔은 근로자들이 있던 50~60m 아래 플랫폼 위로 떨어져 참사로 이어졌다.

붕괴사고 순간을 바로 옆 작업장에서 목격한 한 현장 노동자는 "철제 와이어가 끊어지면서 지면을 때리는 소리가 들렸고, 돌아보니 순식간에 크레인 팔이 휘어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 측은 신호수와 운전수 간에 의사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참사의 원인을 추정했다. 두 대의 크레인이 모두 상대방이 멈추는 줄 알고 그대로 진행했다는 말이다.

작업규정상 골리앗크레인에는 신호원 6명이, 타워크레인에는 3명이 타야 한다. 운전자는 골리앗크레인 2명, 타워크레인 1명이다.

신호수는 무전기 등으로 이동 방향에 장애물이 있는지 주변 상황을 확인해 운전수에게 알려준다. 그리고 크레인의 작동은 비상버튼만 누르면 언제든지 멈출 수 있다. 규정대로 인원이 있었다면 쉽게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 사고의 정확한 원인이 무엇이었는지 이목을 끌고 있다.

경찰은 김주수 거제경찰서장을 본부장으로 수사본부를 구성하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무전으로 신호를 전달했다는 사람이 있는 반면 이를 듣지 못했다는 사람이 있는 등 진술이 달라 면밀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조선소 비정규직 취업, "죽을 죄를 지었습니까"
최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신문(http://www.geojenews.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스토리 Band  
전체기사의견(0)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이용자 동의사항 (자세한 내용은 하단의 개인정보취급방침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회사는 회원가입, 상담, 서비스 신청 등을 위해 아래와 같은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 수집항목 : 이름, 로그인ID, 비밀번호, 비밀번호 질문과 답변,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회사전화번호, 취미, 법정대리인정보, 신용카드 정보, 은행계좌 정보,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결제기록, 필명, 자기소개
- 개인정보 수집방법 : 홈페이지(회원가입), 각종 제보 및 접수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 서비스 제공에 관한 계약 이행 및 서비스 제공에 따른 요금정산
콘텐츠 제공, 구매 및 요금 결제, 물품배송 또는 청구지 등 발송, 금융거래 본인 인증 및 금융 서비스
- 회원 관리
회원제 서비스 이용에 따른 본인확인, 개인 식별, 불량회원의 부정 이용 방지와 비인가 사용 방지, 가입 의사 확인, 연령확인, 만14세 미만 아동 개인정보 수집 시 법정 대리인 동의여부 확인, 불만처리 등 민원처리, 고지사항 전달
- 마케팅 및 광고에 활용
신규 서비스(제품) 개발 및 특화, 이벤트 등 광고성 정보 전달, 접속 빈도 파악 또는 회원의 서비스 이용에 대한 통계
- 기타
시민기자제, 커뮤티니 이용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로그인ID, 비밀번호, 비밀번호 질문과 답변,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회사전화번호, 취미, 법정대리인정보, 신용카드 정보, 은행계좌 정보,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결제기록, 필명, 자기소개
- 보존 근거 : 수사기관의 수사협조요청자료
- 보존 기간 : 5년

그리고 관계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보존할 필요가 있는 경우 회사는 아래와 같이 관계법령에서 정한 일정한 기간 동안 회원정보를 보관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로그인ID, 비밀번호, 비밀번호 질문과 답변,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회사전화번호, 취미, 법정대리인정보, 신용카드 정보, 은행계좌 정보,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결제기록, 필명, 자기소개
- 보존 근거 :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5년

- 표시/광고에 관한 기록 : 6개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계약 또는 청약철회 등에 관한 기록 : 5년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대금결제 및 재화 등의 공급에 관한 기록 : 5년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 3년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신용정보의 수집/처리 및 이용 등에 관한 기록 : 3년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대한 내용을 모두 확인하였으며 이에 동의합니다.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촛불시위로 겨우 바꿔 논 세상을

거제시는 못하는 거냐?안하는 거냐

아직도 이런일이.....

관제신문사

zzzzz
정치는 시작만 있고 끝이 없는 여정…
농지 위 주택허가, 주민들 특혜의혹
거제서 휴가철 사망·사고…변사체 발견
거제대대 이전, 지역경기에 달렸다
거제, 여름휴가 성수기 18만명 찾았
경상남도 경남 거제시 거제중앙로길 1900 | 전화 055-635-8001~2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거제방송 | 발행년월일 : 2007년 12월11일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3 | 등록일자 : 2007년 12월11일
발행인 : 강래선 | 대표 : 김동성, 문지영 | 편집인 : 최윤영 | 광고국장 : 이익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성
Copyright 2004 거제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geoj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