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평동 공터 폐목재서 화재…소화기로 초기 진화
장평동 공터 폐목재서 화재…소화기로 초기 진화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0.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장평동 다세대주택 공터에 있던 폐목재에서 화재가 발생해 지나가던 행인이 인근 가게에서 소화기로 화재를 진화했다.
지난 16일 장평동 다세대주택 공터에 있던 폐목재에서 화재가 발생해 지나가던 행인이 인근 가게에서 소화기로 화재를 진화했다.

지난 16일 오후 5시46분께 장평동 다세대주택 공터에서 담배불씨가 폐목재로 옮겨붙어 화재가 발생했다.

거제소방서(서장 조길영)에 따르면 이날 화재는 지나가던 신고자가 발견하고 맞은편 가게에 비치돼 있던 소화기를 이용해 초기 진화해 큰 화재를 막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세대주택 공터 폐목재를 모아둔 곳에 신원 미상인이 흡연 후 완전 꺼지지 않은 담배꽁초를 폐목재 더미에 버려 쓰레기류 등에서 발화돼 화재가 난 것으로 추정했다.

이날 기초소방시설인 소화기가 없었을 경우 자칫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 었지만 화재를 발견한 신고자가 소화기를 이용해 빠르게 화재에 대응하면서 인명·재산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소방서 화재조사팀장은 “화재 현장에 소화기가 없었더라면 초기에 화재를 진압하기 어려웠을 것이다”며 “화재로 인한 사망자의 대부분이 주택에서 발생하고 화재 발생율이 높은 봄철을 맞아 화재를 진압할 수 있는 소화기는 각 층마다 1개씩 비치토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