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상모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원팀구성 제안’ 기자회견 열어
문상모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원팀구성 제안’ 기자회견 열어
  • 거제신문
  • 승인 2020.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연, 백순환, 이기우 예비후보에게 아름다운 경선으로 희망의 정치하자

더불어민주당  거제시 국회의원 문상모 예비후보는 8일 오후 2시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더불어민주당 거제시 국회의원 경선 원팀구성 제안’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문상모 예비후보는 ‘원팀구성 제안문’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새정치국민회의 공채1기 출신으로 서울특별시 재선의원 그리고 2018년 7월 12일 중앙당으로부터 거제시지역위원장으로 임명받아 1년 6개월간 불철주야 지역위원장으로서 책임을 완수해 오는 등, 20여년간 선당후사 정신으로 민주당의 정체성과 정통성에 입각하여 당을 지켜 온 사람”이라며 민주당의 적통임을 강조했다.

또한, “금번 4.15총선은 역대 어떤 선거보다 중요한 선거”라며, “촛불시민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 개혁입법이 자유한국당의 발목잡기에 가로막혀 한발짝도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면서 “따라서 이번 선거는 낡은 구시대적 정치형태를 청산하고 새로운 100년의 시대를 열어갈 막중한 임무를 지닌 선거임을 민주당 후보자 모두는 인식하고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원팀을 제안한다”며 제안 목적을 또렷하게 밝혔다.

문상모 예비후보는 “최근 백순환 예비후보를 제외한 채 실시한 여론조사는 상대를 존중하는 원팀 정신에 위배된 것”으로,  “재발방지를 위해서, 더 나아가 공정하고 아름다운 경선문화를 정착시켜 당원들과 시민들이 인정하는 완전한 승리를 만들어내기 위해서도 원팀의 정신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더 나아가 “2018년 거제시장 선거에 이어 2020년 거제시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아름다운 경선을 통해 민주당이 승리하고 더 나아가 성숙한 정치문화풍토를 조성하여 시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의 정치를 보여주어야 한다”며 “그렇게 하여 개인의 승리가 아닌 시민모두의 승리로 돌려 사회통합을 이끌어내야 위기의 거제시를 구해낼 수 있다”며 세명의 예비후보에게 ‘원팀구성’ 참여를 다시 한 번 호소했다.

다음은 문상모 국회의원 예비후보의 ‘원팀구성 제안’ 전문입니다.

[더불어민주당 거제시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모두에게 원팀 구성을 제안합니다]

존경하는 거제시민 여러분! 더불어민주당 당원동지 여러분!

더불어민주당 거제시 국회의원 예비후보 문상모입니다.

지난해 12월 17일 예비후보 등록을 시작으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시작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거제시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저 문상모를 포함해 김해연, 백순환, 이기우후보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차례로 등록을 하여 현재 4명이 예비후보자로 뛰고 있습니다.

저는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새정치국민회의 공채1기 출신으로 서울특별시 재선의원 그리고 2018년 7월 12일 중앙당으로부터 거제시지역위원장으로 임명받아 1년 6개월간 불철주야 지역위원장으로서 책임을 완수해 오는 등, 20여년간 선당후사 정신으로 민주당의 정체성과 정통성에 입각하여 당을 지켜 온 사람입니다.

금번 4.15총선은 역대 어떤 선거보다 중요한 선거입니다.

국민의 준엄한 명령인 촛불시민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 개혁입법은 자유한국당의 발목잡기에 가로막혀 한발짝도 앞으로 나아갈 수 없는 지경입니다. 따라서 이번 선거는 낡은 구시대적 정치형태를 청산하고 새로운 100년의 시대를 열어갈 막중한 임무를 지닌 선거임을 민주당 후보자 모두는 인식하고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다음과 같이 ‘원팀’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원팀 구성’이란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은 모두가 한 팀’임을 전제로, 상생을 위한 건전한 비판과 대안 제시는 하되, 상대후보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이나 허위사실 유포 등 네거티브선거는 지양하고, 상대후보를 존중하며 선의의 경쟁을 펼치자는 것입니다.

지난 12월 28일, 백순환 예비후보자께서 ‘자신을 제외한 모 후보자들의 여론조사를 두고, 당내 후보를 견제하려는 잘못된 행위와 분열 음모를 즉각 중단하고 깨끗하고 당당하게 경선에 임할 것을 엄중히 경고 한다’라고 입장문을 발표한 바 있었습니다.

백순환 예비후보께서 제기한 문제의 재발방지를 위해서, 더 나아가 공정하고 아름다운 경선문화를 정착시켜 당원들과 시민들이 인정하는 완전한 승리를 만들어내기 위해서도 원팀의 정신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지난 2018년 거제시장 선거에 이어 2020년 거제시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아름다운 경선을 통해 민주당이 승리하고 더 나아가 성숙한 정치문화풍토를 조성하여 시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의 정치를 보여주어야 합니다. 개인의 승리가 아닌 시민모두의 승리로 돌려 사회통합을 이끌어내어야 합니다.

그래야 위기의 거제시를 구해낼 수 있습니다. 후보님들의 ‘원팀 구성 제안’ 참여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