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한 도둑 - 골다공증
조용한 도둑 - 골다공증
  • 거제신문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진영 거붕백병원 검진센터 내과 과장
최진영 거붕백병원 검진센터 내과 과장

골다공증은 뼈의 강도가 약해져 쉽게 골절이 발생하는 골격계 질환입니다. 골다공증은 골절이 발생하기 전까지 특별한 증상이 없으므로 잘 모르고 지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때문에 임상적 증상이나 합병증이 발생하기까지 오랜 잠복기를 가지기 때문에 '조용한 도둑'으로 불립니다.

뼈는 일생동안 지속적으로 변화하게 됩니다.뼈의 양은 20∼30세 경에 최대치에 도달한 후에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감소하게 되는데, 특히 여성의 경우 폐경기 이후 첫 5년동안 뼈의 소실이 가장 많습니다.

골다공증의 진단은 뼈의 강도를 측정하는 골밀도를 측정하여 진단하게 됩니다. 국내 연구에서 60대 초반의 여성의 경우 약 50%, 60대 후반의 경우 약 70%에서 골다공증이 있다고 보고되었으며, 평균 수명이 증가하면서 그 유병률은 매우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골다공증의 주된 증상은 골절이며, 나이가 많아질수록 골절이 많이 발생합니다. 골절이 주로 많이 발생되는 곳은 척추·대퇴골·손목 등입니다. 특히 척추 골절이 가장 흔하게 발생되며, 약 50%에서 아무런 증상없이 발생됩니다.

골절이 발생되고 나면 재골절의 위험도가 크게 증가하며 골절에 의해 사망률도 높아지기 때문에 골다공증을 무증상시기에 빨리 발견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골절이 발생된 이후라면 재골절의 위험을 낮추기 위해 더욱더 적극적인 골다공증 치료가 요구됩니다.

골밀도 측정은 △6개월 이상 무월경인 폐경전 여성 △골다공증 위험요인이 있는 폐경 이행기 여성 △폐경 후 여성 △골다공증 위험요인이 있는 70세 미만 남성 △70세 이상 남성 △골다공증 골절의 과거력이 있는 경우 △영상의학적 검사에서 척추골절이나 골다공증이 의심될 때 △ 이차성 골다공증이 의심될 때 시행하게 됩니다. 검진을 통한 골밀도 측정을 통해 '조용한 도둑' 골다공증으로부터 우리를 지킬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