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 충전소는 당직 있고, 주유소는 당직 없습니다"
"가스 충전소는 당직 있고, 주유소는 당직 없습니다"
  • 류성이 기자
  • 승인 2019.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철 대비 24시간 주유소 운영 필요 제기
거제지역 55개 주유소 중 24시간 운영하는 주소가 3개뿐인 것으로 알려져 불편이 제기됐다. 사진은 주유소 주유모습.
거제지역 55개 주유소 중 24시간 운영하는 주소가 3개뿐인 것으로 알려져 불편이 제기됐다. 사진은 주유소 주유모습.

"셀프주유소라고 24시간 운영하지 않습니다."

거제지역 주유소 55개소. 일반주유소 42개소·셀프주유소 13개소가 있는 가운데 24시간 운영하는 주유소가 3개소밖에 없어 불편하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주유소사업은 등록제라 시는 주유소 현황 및 안전관리 등만 할 뿐 구간별 당직을 따로 두지 않는다. 가스충전소도 지역에 12곳 밖에 없고, 충전소를 24시간 이용하는 택시 등 때문에 한 곳은 꼭 문을 연다.

그러나 지역 주유소 대부분이 옛 국도14호선 중심으로 위치해 있음에도 밤 10시 이전에 문을 닫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 셀프주유소에서 오후 11시까지 문을 열지만 오전 0시까지 문을 연 주유소는 단 3곳에 불과하다.

각 수양동과 연초·사등면에 1개소씩 위치한 이곳조차도 사업자의 사정에 따라 문을 닫는 경우가 있다. 차량통행이 많지 않은 시간대에는 거제시에 있는 주유소 가운데 단 1곳도 열려있지 않은 일이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등록제 사업인 경우 행정지도를 할 수 있는 범위가 넓지 않다"면서 "개인사업자가 운영하는 주유소가 대다수이기 때문에 수익성을 보고 운영을 결정할 문제여서 행정에서 이렇다 할 지도를 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7월부터 본격적인 관광철이 시작되면 관광객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거제시 도입부인 신거제대교와 거가대교에 설치된 전광판에 '오늘의 24시 주유소'를 알리는 등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진경(37·상문동)씨는 "관광거제의 시작은 관광객의 불편을 최소화 하는데서부터다. 지역주민은 거제지역이 24시간 주유소가 많지 않음을 알고 대비할 수 있지만, 낯선 곳에 온 관광객은 알 수가 없다. 이에 대한 안내표지판 도입, 셀프주유소 당직제 등이 매일 어렵다면 관광철에 한해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거제지역에는 사등면에 9개소로 주유소가 가장 많고, 연초면 8개소, 거제·동부면과 옥포2동이 각 4개소, 장평·상문동과 일운·장목면이 각 3개소가 있다. 능포동을 제외한 17개 면·동에 각 1개소 이상씩 주유소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