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위해 희생한 호국영령·순국선열을 기억하겠습니다"
"미래를 위해 희생한 호국영령·순국선열을 기억하겠습니다"
  • 류성이 기자
  • 승인 2019.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거제시 충혼탑을 비롯해
지역 면동 곳곳서 열려
지난 6일 거제시 충혼탑에서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는 슬로건으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 시민·학생 등 1000여명이 참석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했다. 사진은 시민들이 순국선열들에게 헌화를 하기 위해 길게 줄을 서 기다리고 있는 모습.
지난 6일 거제시 충혼탑에서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는 슬로건으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 시민·학생 등 1000여명이 참석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했다. 사진은 시민들이 순국선열들에게 헌화를 하기 위해 길게 줄을 서 기다리고 있는 모습.

나라와 민족 위해 목숨 바친 수많은 님들을 기억하며 우리 마음의 뜰에도 장미와 찔레꽃이 피어나는 계절 경건히 두 손 모아 향을 피워 올리고 못 다한 이야기를 기도로 바치는 오늘은 6월6일 몸으로 죽었으나 혼으로 살아있는 님들과 우리가 더욱 사랑으로 하나 되는 날입니다.' - 우리 모두 초록빛 평화가 되게 하소서 作 이해인


제64회 현충일인 지난 6일 거제시 충혼탑에서 열린 추념식에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하는 이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시민들은 이날 오전 10시 전국적으로 동시에 울린 묵념 사이렌에 맞춰 조국을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기원했다.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는 슬로건으로 진행된 추념식은 국가 유공자 및 유족을 비롯해 시민·학생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추념식은 헌화·분향, 추념사, 추모 헌시, 현충일 노래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추념식이 진행되는 과정속에서 눈물을 참지 못하는 유가족들은 봉안각에 모신 위패를 보고 더 울음을 터트렸다. 고 김종진 이병의 유가족은 "위패 위치가 변경돼 한참이나 이름을 찾느라 고생했다"며 "돌아가신지 60여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여전이 이름만 봐도 아리다"고 말했다.


그러나 1956년 기념일로 지정돼 올해로 64회를 맞았지만 현충일은 공휴일에 지나지 않는 모습으로 퇴색하고 있는 모양새다. 현충일을 맞아 겨레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숭고한 호국정신을 되새겨야 할 때라는 지적도 추념식 조사에서 나왔다.


옥영문 거제시의회 의장은 "현충일 행사에 나오기 전 200세대 정도 사는 우리 아파트를 돌아봐도 조기 게양을 한 곳이 16곳에 불가했다"며 "'보훈'의 중요성을 입으로만 하는 게 아닌가는 생각이 들었다. 현충일만이라도 순국선열에 대한 추모의 마음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충일 국기 게양에 대한 관심이 낮아지자 행정안전부는 매년 현충일 전후로 '나라사랑 태극기 달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지자체를 통해 각 가정에 태극기를 달도록 권유하는 방식으로 게양률을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변광용 시장은 기념사에서 순국선열의 희생에 대한 감사함을 재차 강조하며 그 의미를 되새겼다. "엄청난 시련 속에서 숭고한 희생이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들었다"며 "그 희생에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순국선열에 부끄럽지 않은 역사를 만들어가겠다"고 약속했다.


추념식에 참석한 일부 시민은 고현동에 위치한 충혼탑의 존재도 알지 못하는 청소년들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고현동 김모(55)씨는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을 추모하기 위한 곳인만큼 건강한 교육프로그램 장소는 없을 듯하다"며 "'애국''호국'에 대한 의미도 되새기며 현충일이 단순히 쉬는 날이 아닌 단 1분만이라도 호국영령들을 위해 감사함을 표하는 거제의 미래자산이 될 수 있도록 어른들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지역 면·동에서도 현충일 추념식이 진행됐다. 
일운면(면장 강경국)은 일운 국군묘지에서  국가유공자와 유족·지역 기관단체장·마을이장단·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해 국민의례와 헌화·분향, 현충일 노래제창 순으로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명복을 비는 추념식이 경건하고 엄숙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연초면(면장 이권우)은 지역 내 충혼묘지에서 보훈가족·월남참전전우회·기관단체장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념식을 했다. 이날 추념식에는 거제예총 김수정 사무국장의 추모시 '유월에 띄우는 편지' 낭송과 황영진 연주자의 6.25전쟁 당시를 추모하는 색소폰 공연 등이 더해져 현충일의 의미를 되새겼다. 충혼묘지에는 34분의 영령들이 안치돼 있다. 


또 하청면(면장 윤영수)에서도 지역 내 충혼묘지에서 추념식이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보훈단체회원·기관단체장·학생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헌화 및 분향·추념사·추모헌시·현충일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하청면 충혼묘지는 1955년 8월8일 건립돼 하청지역출신 전몰 호국용사 29인의 안식처가 마련돼 있다.


장승포동(동장 박미순)은 군경합동충혼묘지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을 했다. 이날 추념식에는 유족을 비롯해 6.25참전유공자 및 기관·단체장 120여명이 참석해 장승포 군경합동충혼묘지에 안장된 95명의 호국용사들의 넋을 기리고 추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