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0만 도민의 화합과 꿈의 열전 경남도체 폐막
350만 도민의 화합과 꿈의 열전 경남도체 폐막
  • 이상화 기자
  • 승인 2019.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위 시부 창원·군부 함안 차지...거제시 3위
내년 개최지 창원으로 대회기 전달

지난 19일부털 22일까지 거제시 일원에서 열린 제58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가 22일 폐막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4일간 열린 이번 대회에서 거제시는 시부 준준우승을 기록해 거제시 체육인들의 위상을 한 단계 드높였다. 시부 우승은 창원시가 준우승은 김해시가 각각 차지했다. 군부 종합우승은 지난해 준우승을 기록한 함안군이, 준우승은 창녕군이, 준준우승은 거창군이 차지했다.

22일 오후5시 거제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폐막식에서 변광용 거제시장은 “짧은 대회기간이 아쉽다. 오늘 폐막식이 마지막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는 다짐으로 희망경남, 경화거제로 도약하는 새로운 계기가 되길 진심으로 기대해 본다”면서 내년을 기약했다.

특히 이번 도민체전에서는 육상 4개, 수영 7개, 자전거 8개 총 19개의 대회신기록이 쏟아졌다.

육상 남고부 창던지기에서 창원 전병준(경남체고)은 60.47m를 던져 종전 기록을 4.04m 경신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수영 남고부 자유형 200m의 사천 김주영(삼천포고)은 본인이 지난해 기록한 1분57초69 보다 0.9초 빠른 1분56초79로 금빛 물살을 갈랐다.

또 개인혼영 200m에서도 2분13초15의 기록으로 대회신기록을 달성했다. 창원 김우겸(창원경륜공단)은 자전거 남자일반부 1000m독주에서 1분5초47로 골인해 종전 기록 보다 2초37을 앞당겼다. 더불어 대회 다관왕도 대거 나왔다. 수영 여고부 진주 박경민(경남체고) 등 5명은 4관왕에 올랐으며, 역도 30명, 육상 10명, 수영 8명은 3관왕을 차지했다.

수영 25명, 육상 18명, 사격 14명, 자전거 9명, 레슬링 7명, 역도 6명, 롤러 3명, 골프·궁도·유도 각 1명 등 총 85명은 2관왕에 등극했다.

이번 폐회식은 사전행사에서 선수도열을 시작으로 대회하이라이트 영상상영과 비스타의 공연등 식전공연과 싸이버거의 축하무대가 이어졌다.

이후 개식통고, 국민의례, 시군부 종합시상, 폐회사, 대회기 전달, 환송사, 폐회선언등이 이어졌고 성화소화를 끝으로 도민체전의 끝을 알렸다.

한편 자세한 경기결과 등은 경남도민체전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내년 제59회 경남도민체전을 창원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