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노조원, 거제시장실 무단점거 난동
대우조선 노조원, 거제시장실 무단점거 난동
  • 이상화 기자
  • 승인 2019.03.1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각 관련 시장 분명한 시장 입장 밝혀라” 요구
시장실 문 부수고 집기 파손 등 험악한 분위기 연출

대우조선 노동조합이 거제시장실을 무단점거하고 집기를 훼손하는 등 30여분간 난동을 피우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대우조선 노조 조합원 30여명은 13일 오전 10시10분께 거제시장실을 무단점거하고 변광용 거제시장에게 대우조선해양의 매각과 관련 분명한 입장표명을 강요했다. 이에 변 시장이 시민의 입장에서 모든 걸 판단하고 대처하겠다는 등 원론적 입장으로 일관하자 고성 및 욕설과 함께 시장실 테이블과 의자 등 집기를 파손하며 10여분간 험악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일부 노조원들은 분신을 해야 분명한 입장을 밝히겠느냐, 다음에 올 때는 그냥 있지 않겠다는 등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이에 앞서 노조원들은 시장실 문을 부수고 시장실에 들어갔으며 일부 노조원들은 공무원들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또 시장실 테이블과 벽면 등에 ‘대우조선 매각철회’ 등의 문구가 새겨진 스티커 수백장을 붙이고 시청 곳곳에 뿌리기도 했다.

대화에 응하겠다는 시장의 말에 노조원들은 난동을 그만두고 노조대의원 10여명은 변광용 거제시장과 대화를 갖고 내일까지 매각과 관련 거제시장의 분명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하며 시장실을 떠났다. 또 노조원 30여명은 거제시의회 앞에서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경찰은 노조원들의 이날 행동이 불법이지만 기습적으로 이뤄진 사안이라 미처 대처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대우조선 노조는 변광용 거제시장이 대우조선 매각과 관련해 분명한 반대입장을 밝히지 않은데다 지난 12일 노조가 거제시내에 게시한 현수막을 불법현수막이라는 이유 등으로 12일 철거한데 불만을 품고 이날 거제시장실을 점거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매각 반대 서명운동에 이통장들의 협조를 요청했으나 대부분의 이통장들이 비협조적인 입장을 밝히는 것도 거제시의 입김이 작용했을 것으로 보고 이를 항의하는 차원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거제시 공무원 A씨는 “노조원들이 자신들의 주장을 표시하는 것은 좋으나 불법으로 시장실을 점거하고 집기를 파손하는 등 공무집행을 방해하는 것은 시민들로부터도 공감을 얻지 못할 것”이라면서 “이는 명확한 공무집행방해이고 집시법 위반의 불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망했다 2019-03-14 13:47:58
작년에 배인수하고 빛도 안갑고 성과급도 받으셨잖습니까??

김경습 2019-03-14 09:02:42
거제시장이 기어오르지 못하도록 확실히 밟아라!
다음번엔 불도 내고 옥상을 점거하라!!투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