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안 적조 6월 말 출현 전망…종합대책 마련
남해안 적조 6월 말 출현 전망…종합대책 마련
  • 거제신문
  • 승인 2018.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두리양식장 안전해역 이동...피해발생 직전 긴급방류 초점
적조 해수 순환여과 양식시스템
적조 해수 순환여과 양식시스템

올해 적조생물이 6월 말 출현하고 7월 중순께 적조 주의보가 발령될 것이라는 국립수산과학원 전망에 따라 경남도와 거제시가 적조 대응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도는 올해 적조 발생에 대비한 '2018년 적조 대응 종합대책'을 세워 연안 시·군에 전달했다.

올해 대책은 적조가 본격적으로 발생하기 전에 사전 안전조치 강화에 역점을 뒀다고 도는 설명했다.

주로 양식수산물에 대한 재해보험 가입률 향상, 적조 발생 시 가두리양식장 안전해역 이동, 적조 피해 발생 직전 긴급 방류에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도는 현재 50% 수준인 어류양식 어가의 재해보험 가입률을 70%까지 끌어올리고, 7곳인 안전해역 대피장소를 10곳으로 확대한다.

적조 발생으로 폐사가 우려되면 사전 방류를 확대해 어업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적조에 강한 어류를 양식하기 위해 상습적으로 적조 피해가 발생하는 해역을 중심으로 면역증강제 12t을 460 어가에 보급한다.

또 적조 발생 상황관리를 위해 육상 33개 지점과 중간수역 26개 지점, 먼바다 수역 12개 지점으로 나눠 적조 예찰 기관별로 책임예찰제를 운영한다.

예찰 실무능력을 향상하기 위한 현장실무자 교육 강화, 통영·남해 2곳에 적조 예찰 자동측정장비 시범 구축, 적조 발생상황 SNS 실시간 제공체계도 갖춘다.

7월 초에는 적조 대응을 위한 종합 모의훈련을 통영해역에서 시행해 황토 살포, 가두리 이동, 긴급방류 등 분야별 준비상황을 점검한다.

도는 적조가 발생하면 도와 관련 기관에 일제히 상황실을 설치해 민·관·군이 합동으로 참여하는 총력방제체제를 가동한다.

먼바다에서부터 전해수황토살포기 7대를 전진 배치해 적조 확산을 막고, 중간해역에서는 중형황토살포기 11대를 다목적관리선에 실어 기동성을 강화한다. 가두리어장 주변은 임차선박과 어장 소유주 선박으로 책임방제구역을 정해 방제활동을 펼친다.

앞서 도는 지난달 적조 실무자협의회와 어민 현장간담회를 열고, 현장점검을 통해 황토 확보와 공공방제용 장비 보강 등 적조 발생에 대비하고 있다. 도는 현재 7만t의 황토와 공공용 방제장비 18대, 산소발생기 686대를 확보했다.

민정식 도 해양수산국장은 "최근 2년간 적조가 발생하지 않아 대응의식과 준비에 소홀해질 수 있다"며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적조 발생에 대비한 선제 대응태세를 갖추고 어민을 대상으로 민간 방제장비 사전 점검과 자율적 방제 참여를 당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