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사랑하시니라
끝까지 사랑하시니라
  • 천창수 칼럼위원
  • 승인 2018.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창수 지세포제일교회 목사
천창수 지세포제일교회 목사

'마음을 열어 주는 101가지 이야기'라는 책에 '200번째 포옹'이라는 제목으로 소개된 글이 있다. 악성 췌장암에 걸려 6개월밖에 살지 못한다는 절망적인 선고를 받고 하루하루를 죽음과 싸우는 아버지 한 분이 계셨다. 그 아버지에게는 의사 아들이 하나 있었는데, 그 아버지와 아들 사이에 일어났던 이야기이다.

아들은 어려서부터 아버지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았다. 아버지는 너무 고지식하고 완고하고 감정이 메말라 있어서 자식들에게 애정표현 한 번 제대로 한 적이 없었다. 또 자식의 말을 잘 들어주지 않고 항상 자기주장대로 해 버렸다.

그러니 그 아들이 나중에는 아버지만 보면 가슴에서 분이 치밀어 올라 참을 수가 없게 되었다. 결국 둘 사이가 멀어져서 수십년 동안 겉으로만 부자 사이지 내적인 사랑이 오가는 일이 전혀 없는 삭막한 관계가 됐다.

그런데 이제 머지않아 돌아가실 아버지를 바라보면서 아들의 마음에 변화가 일어났다.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시기 전에 서로 마음으로 사랑을 나눌 수 있는 관계를 회복하기를 원하였다. 아들의 마음속에 이를 위해서는 아버지를 안아드리는 것 밖에는 길이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그는 어느 날 병문안을 와서 아버지에게 말했다.

"아버지, 제가 진정으로 아버지를 사랑하고 싶어요."

그리고는 아버지를 꽉 껴안았다. 그러나 아버지는 아들의 느닷없는 행동에 잔뜩 긴장하고는 머리를 뒤로 젖히면서 몸이 고슴도치처럼 빳빳하게 굳어져서 안기려 하지 않았다.

며칠을 그렇게 했지만 아버지의 굳어진 몸은 여전히 펴질 줄을 몰랐다. 아들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병문안을 올 때마다 계속 아버지를 안아 드렸다. 어떤 때는 "아버지, 팔을 저에게 둘러보세요. 절 좀 껴안아 주세요. 그래요. 됐어요. 좀 더 힘 있게 껴안아 보세요"라고 하면서 아버지를 계속 유도했다.

그렇게 몇 달이 지나는 사이, 아버지의 긴장된 자세가 점점 풀어지기 시작하더니 마침내는 아버지가 먼저 아들을 껴안는 정도로 발전을 했다. 그러자 두 사람은 점점 깊은 애정을 가지고 서로를 바라보는 관계가 되었다.

200번째의 포옹이 있은 다음에 아버지가 아들에게 스스로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얘야 널 사랑한단다." 평생 아버지로부터 들어보지 못한 사랑의 표현, 애정의 표현을 처음으로 들은 것이다.
이 글은 의학박사 헤롤드 블룸필드라는 사람의 글이다. 해롤드 블룸필드 박사는 아버지를 200번을 안아드렸을 때 비로소 아버지로부터 "나도 널 사랑한다."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그런데 하나님은 우리를 몇 번을 안아 주셨는가? 하나님은 우리를 200번만 안아 주셨는가? 2천 번도 더 안아 주셨지 않은가?

하나님께서 처음에 안아 주실 때에는 우리도 뻣뻣했다. 안기기 싫어서 고개를 마구 쳐들었었다. 마치 내가 믿어 주고 신앙생활 해주는 것처럼 교만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200번이고 2000번이고 지금까지 수없이 안아주셨기 때문에 우리는 나도 모르게 "하나님 사랑합니다. 예수님 사랑합니다" 하는 말이 나오게 됐다.

그렇게 전도를 해도 여전히 뻣뻣한 사람들이 있다. 아니 교회를 10년·20년을 다녔어도 하나님께서 안아주시려고 하면 한사코 안기려 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하나님은 여전히 우리를 사랑한다고 말씀하시면서 우리를 안아 주고 계신다. 이제는 고개에 힘을 빼고 온 몸에 힘을 빼고 하나님의 그 사랑에 안겨보시기 바란다. 하나님은 세상에서 고통받는 자기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