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린이의 다양한 원인과 치료방법
시린이의 다양한 원인과 치료방법
  • 이수홍 칼럼위원
  • 승인 2017.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홍 바른이치과 원장
이수홍 바른이치과 원장

많은 사람들이 '찬물 마실 때 이가 시리다.' '찬바람에 이가 시리다.' 는 증상을 호소하며 치과를 내원합니다. 일반인들이 느끼는 이러한 증상은 시리다는 하나의 말로 표현이 되지만 원인은 과도한 칫솔질, 불량한 구강위생, 치주치료, 수복치료, 산성음식의 섭취, 과도한 교합력, 충치, 치아 균열 등 여러 가지에서 기인할 수 있습니다.

치과에 이가 시리다고 내원하는 환자들 대부분은 '지각과민증'으로 진단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는 보통 잘못된 양치 습관에 의해 생기는 경우가 많고 드물게는 씹는 힘이 강한 분들에게서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평소 과도한 힘으로 좌우로 문지르면서 칫솔질을 할 경우, 치아 머리 부분 바로 밑의 잇몸이 자극을 받아 뿌리 쪽으로 내려가면서, 덮고 있던 치아 뿌리의 일부가 노출되게 됩니다. 그 상태에서 칫솔질이 계속될 경우, 치아 외벽 보호막(법랑질, 백악질)이 소실(치경부 마모증, Cervical Abrasion)되게 되고 내부의 민감한 상아질이 노출되어 외부 자극에 대해 과민증을 보이게 됩니다.

또한 씹는 힘이 지나치게 강할 경우 치경부 법랑질의 미세한 파절이 일어나 상아질이 노출되게 되고 깊게 패인 'V형태의 병소(Abfracture)'로까지 발전하게 됩니다. 이는 잘못된 양치습관으로 생긴 병소와 유사한 형태를 보입니다. 이갈이 습관을 가진 경우에도 전반적으로 교합면(저작부위)의 법랑질이 닳아 곳곳에 상아질이 노출돼 지각과민을 호소하기도 합니다. 마지막으로 치주염이 심하게 진행되어 치아 뿌리가 잇몸 밖으로 노출된 경우에도 시린이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시린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양치할 때 과도한 힘을 주거나, 강한 칫솔모의 칫솔, 마모도가 높은 치약의 사용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위·아래로 닦아주는 양치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콜라 등의 산성 음식을 먹은 후 바로 양치질을 하는 것은 치아의 마모를 가속화 시킬 수 있으므로 양치 전에 물로 먼저 입안을 헹구는 것이 좋습니다.

치약은 불소 성분이 포함된 것을 선택하는 것이 치아를 좀 더 단단하게 만드는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또한 과도한 힘을 받을 경우, 치아가 깨져 나가거나 닳아 나갈 수 있기 때문에 너무 딱딱한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갈이 습관이나 무의식 중에 이를 악무는 습관을 가진 경우, 증상이 재발될 수 있으므로 습관 조절을 먼저 하는 것이 좋습니다.

지각 과민증의 원인을 살펴보면 대부분 식생활이나 환자 본인의 습관에 의해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습관 조절이 되지 않는다면 지각과민증의 근본적인 예방, 치료는 어려울 수 밖에 없으며 치료 후에도 증상이 재발될 것입니다. 치과 치료에 앞서 환자 스스로의 노력이 지각과민증의 완화에 가장 중요한 요소임을 인식해야 합니다.

환자가 이가 시리다고 치과를 찾아온 경우, 그 원인을 명확하게 밝혀내고, 치료를 하는 과정은 쉽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시린이의 원인에 대한 진단을 내린 후에도 치료 방법의 선택은 간단하지 않습니다.

올바른 구강 위생상태를 유지하며 경과를 지켜보거나, 치약이나 약제를 사용하는 홈케어 방법에서부터 치과에서 행해지는 접착제 도포·레진수복·잇몸수술·신경치료 등과 같이 위에 설명한 다양한 치료방법이 있는데, 한 가지 방법으로 증상이 나아지지 않는 경우에는 증상에 적절한 다른 방법을 고려해 치료하도록 해야 합니다.

지금도 지각과민증의 치료를 위해 여러 방면에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지각과민증의 완전한 치료가 어렵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치료를 위해서는 치과에 내원하여 정확한 진단 하에 적절한 치료법으로 치료받는 것이 시린이로 받는 고통을 줄여줄 수 있는 최선의 선택임에는 틀림없을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