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내일은 없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내일은 없다'
  • 권오현 기자
  • 승인 2017.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역사 다시 알기 교육…지난달 31일 옥포성지중서
거제신문 '거제역사 다시 알기' 교육이 지난달 31일 옥포성지중학교에서 열렸다.
거제신문 '거제역사 다시 알기' 교육이 지난달 31일 옥포성지중학교에서 열렸다.

"역사, 따분할 수도 있지만 여러분들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역사는 잊으면 안 됩니다."

거제신문의 '거제역사 다시 알기' 교육이 진목초·일운초에 이어 지난달 31일 처음으로 중학생들과 함께 했다. 대상자는 옥포성지중학교(교장 윤선자) 1학년 6반 아이들. 현재 자유학기제로 꿈찾기에 여념없는 아이들은 '역사' 수업이라는 말에 눈살을 찌푸렸지만 늘 지나가는 곳인 주변거리의 역사 이야기에 자세를 바로 잡았다.

강사로 나선 윤일광 본지 칼럼위원은 "옥포는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 당시 첫 승전을 울렸던 역사적으로 아주 귀한 곳임에도 한산도나 명량 등 다른 대첩과 달리 많이 알려져 있지는 않다"면서 "그 후손들인 우리가 옥포대첩의 승전을 잊지 않고 자부심을 갖고 살아가는 자세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윤 칼럼위원은 또 "거제는 역사적으로 3번이나 크게 나라를 구한 적이 있는 곳으로 여러분들이 결국 거제를, 나라를 번창하게 해나갈 인재들이라는 것을 늘 잊지 않고 성장해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옥포성지중 윤선자 교장은 "교과서에서는 중요하게 거론되지 않아 아이들이 무심코 지나칠 수 있는데 제 고장을 알아가고 애향심이 생길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거제 역사 다시 알기'는 거제신문이 주최·주관하고 지역신문발전위원회가 후원하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