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지역 경남도 출마 예상자들
거제지역 경남도 출마 예상자들
  • 최윤영/류성이 기자
  • 승인 2017.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역 도의원 시장 출마로 지각변동 예상

경남도의원 선거는 현재 선거구 3곳 모두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이 버티고 있지만 자천타천으로 시장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어 정치판도가 뒤바뀔 가능성이 있다.

고현·상문·장평동을 아우르는 경남도의원 제1선거구는 민주당에서 김성갑 시의원의 공천이 우세하다. 김 의원은 도의원 출마를 염두에 두되 더 나은 인물이 있으면 양보하겠다는 입장이다. 한국당에서는 반대식 시의회 의장과 이형철 시의원이 물망에 올랐다. 이형철 의원은 도의원 공천을 위해 뛰다가 여의치 않으면 시의원 출마로 돌아설 전망이다. 무소속으로는 이길종 전 도의원과 호진산업 천종완 대표가 있다. 천 대표는 특정 정당 공천 신청도 고려하고 있다.

제2선거구는 민주당에서 전 시의원인 박영조 삼부 대표가, 한국당은 김창규 현 도의원, 국민의당에서는 박명옥 시의원이 시장 선거에 나가지 않으면 나올 수 있다. 박영조 대표는 도의원 출마가 여의치 않을 경우 시의원으로 도전할 수도 있다. 3선거구는 민주당에서 지난 지방선거에서 비례대표로 당선한 최양희 시의원이 지역구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다. 김노회 거제시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장도 도의원 또는 시의원 출마를 검토하고 있고 한국당은 임수환 시의원이 거론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