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22 화 09:12
분양, 순환버스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스토리 Band  
조기대선 앞두고 우리가 '진짜 보수' 주장
승인 2017년 05월 09일
최윤영 기자 kimhaeno1@naver.com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눈앞에 다가온 가운데 4일 거제에서는 우리가 진짜 보수라며 보수 논쟁이 벌어졌다.

   
 

이날 오전 11시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는 '위기의 거제를 구하기 위한 보수인들의 거제사람 문재인 후보지지' 기자회견이 열렸다.

자신들이 거제도 보수주의자라고 주장한 이들은 강연기 전 거제시의회 의장, 김두환 전 거제시의회 부의장, 신임생 전 거제시의원 등이다.

참석자들 중에 한 명은 "내가 문재인 후보를 지지하겠다니까, 딸이 아빠가 웬일이야 어디 아파 이러면서 놀라더라"며 "조선산업 불황으로 경제위기가 온 이 시대에 문재인 후보가 조선산업 회생과 관광거제를 위해 노력하겠다니 지지하지 않을 수가 없다. 더구나 국민의 안전과 국가 안보를 최우선으로 삼겠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같은 날 같은 장소 오후 2시에는 거제지역 7개 보수단체로 구성됐다는 가칭 '거제 보수연합' 회원들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를 지지한다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거제 보수연합은 희망한국포럼 거제지부, 박정모 거제지회, 거제자유시장경제국민연대, 대한민국애국결사대 거제지부, 자유대한민국지키기국민운동본부 거제지부, 거제애국시민유권자연합 등이다.

이들은 "경비원과 문맹인 부부의 아들로 태어나 가난을 극복하고 대통령 후보까지 된 홍준표 후보를 지지한다"며 "국가 안위를 위해 사드와 전술핵을 배치하고 종북세력을 척결하겠다는 그의 신념과 같이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청 정문 앞에는 새누리당 조원진 대선후보를 지지하는 선거운동원들이 조 후보에게 투표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은 무효다. 박 대통령의 명예를 회복하고 좌파정권의 집권을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최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신문(http://www.geojenews.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스토리 Band  
전체기사의견(0)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이용자 동의사항 (자세한 내용은 하단의 개인정보취급방침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회사는 회원가입, 상담, 서비스 신청 등을 위해 아래와 같은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 수집항목 : 이름, 로그인ID, 비밀번호, 비밀번호 질문과 답변,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회사전화번호, 취미, 법정대리인정보, 신용카드 정보, 은행계좌 정보,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결제기록, 필명, 자기소개
- 개인정보 수집방법 : 홈페이지(회원가입), 각종 제보 및 접수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 서비스 제공에 관한 계약 이행 및 서비스 제공에 따른 요금정산
콘텐츠 제공, 구매 및 요금 결제, 물품배송 또는 청구지 등 발송, 금융거래 본인 인증 및 금융 서비스
- 회원 관리
회원제 서비스 이용에 따른 본인확인, 개인 식별, 불량회원의 부정 이용 방지와 비인가 사용 방지, 가입 의사 확인, 연령확인, 만14세 미만 아동 개인정보 수집 시 법정 대리인 동의여부 확인, 불만처리 등 민원처리, 고지사항 전달
- 마케팅 및 광고에 활용
신규 서비스(제품) 개발 및 특화, 이벤트 등 광고성 정보 전달, 접속 빈도 파악 또는 회원의 서비스 이용에 대한 통계
- 기타
시민기자제, 커뮤티니 이용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로그인ID, 비밀번호, 비밀번호 질문과 답변,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회사전화번호, 취미, 법정대리인정보, 신용카드 정보, 은행계좌 정보,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결제기록, 필명, 자기소개
- 보존 근거 : 수사기관의 수사협조요청자료
- 보존 기간 : 5년

그리고 관계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보존할 필요가 있는 경우 회사는 아래와 같이 관계법령에서 정한 일정한 기간 동안 회원정보를 보관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로그인ID, 비밀번호, 비밀번호 질문과 답변,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회사전화번호, 취미, 법정대리인정보, 신용카드 정보, 은행계좌 정보,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결제기록, 필명, 자기소개
- 보존 근거 :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5년

- 표시/광고에 관한 기록 : 6개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계약 또는 청약철회 등에 관한 기록 : 5년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대금결제 및 재화 등의 공급에 관한 기록 : 5년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 3년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신용정보의 수집/처리 및 이용 등에 관한 기록 : 3년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대한 내용을 모두 확인하였으며 이에 동의합니다.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촛불시위로 겨우 바꿔 논 세상을

거제시는 못하는 거냐?안하는 거냐

아직도 이런일이.....

관제신문사

zzzzz
해양플랜트산업지원센터, 신사업 기둥될
"봉사는 협찬이나 상부상조와 다른 댓
생계형 복지에서 즐거운 복지로 전환
"관광지에 회색빛이 웬말입니까"
거제시 인구, 10년 동안 4만214
경상남도 경남 거제시 거제중앙로길 1900 | 전화 055-635-8001~2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거제방송 | 발행년월일 : 2007년 12월11일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3 | 등록일자 : 2007년 12월11일
발행인 : 강래선 | 대표 : 김동성, 문지영 | 편집인 : 최윤영 | 광고국장 : 이익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성
Copyright 2004 거제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geoj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