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17 목 18:34
분양, 순환버스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스토리 Band  
하나둘씩 생겨나는 거제지역 할랄음식점
이슬람 율법 맞춘 음식 할랄푸드식당 점점 늘어
까다로운 절차 후 할랄인증해 식품안정성 높은 웰빙음식
승인 2017년 04월 10일
최윤영 기자 kimhaeno1@naver.com
   
▲ 이슬람 율법에 따라 도축한 육류와 어류로 음식을 만드는 할랄푸드 식당이 거제에 점점 늘어나고 있다. 할랄인증을 받으려면 위생은 물론 방사선과 중금속 검사까지 거쳐야 하므로 식품안정성이 높은 웰빙음식으로 인식도고 있다. 사진은 할랄푸드 인증식당인 웨이투인디아 옥포점.

관광산업이 거제발전의 새로운 축으로 떠오르는 가운데 이슬람교 신자들이 먹는 할랄푸드 식당이 생겨나고 있다.

거제시에 따르면 거제지역에서 할랄푸드를 파는 식당은 모두 3개 브랜드 5개 점포다. 웨이투인디아 장평점과 옥포점, 헬로인디아알와화 장평점과 옥포점, 우스마니아 옥포점이다.

할랄푸드는 이슬람 신자들이 자신들의 율법에 따라 도축한 육류와 어류로 만든 음식을 말한다. 할랄식품 시장은 약 1300조원에 달한다.

미국·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이슬람 교도가 아니더라도 할랄식품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많다. 할랄인증을 받으려면 위생은 물론이고 방사선과 중금속 검사까지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야 하므로 식품안전성이 뛰어난 웰빙음식으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이다.

이슬람 신자들은 할랄 방식으로 도축하지 않은 고기는 먹지 않는다. 이슬람교 인구가 전세계에 15억명 이상이고 중앙아시아 석유부국처럼 해외여행자가 많은 나라도 많다.

하지만 한국은 할랄푸드를 찾아먹기 어려운 곳이라 관광객 유치가 어렵고, 오더라도 일 때문인 사람이 대부분이다.

세계적인 조선산업 중심지인 거제에도 이슬람 신자 다수가 일하러 와 있지만 할랄푸드를 파는 식당이 적어 어려움을 겪는다.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의 경우 이슬람교를 믿는 사람, 즉 무슬림 직원들이 있지만 현실적으로 따로 급식을 주기 어렵다. 선박 명명식 같은 큰 행사가 있을 때만 한시적으로 할랄메뉴를 제공한다.

할랄음식을 만들려면 할랄 식재료가 있어야 하는데 이를 구하는 일이 번거롭기 때문이다. 그래서 무슬림 직원들은 주변 할랄푸드 식당에서 도시락을 배달시켜 먹기도 한다.

할랄푸드 인증을 받은 거제지역 5개 식당의 가장 큰 어려움 역시 식재료를 구하는 일이다. 일단 육류의 경우 국내에 인증받은 제조시설이 없어 수입품을 써야 한다.

따라서 냉동육을 써야 하고 냉장육보다 맛이 떨어진다. 게다가 국내에서 생산되는 소스류는 동물성 성분이 포함돼 있어 이슬람 신자들이 안 먹는다.

웨이투인디아 김민재 매니저는 "할랄 요리의 원가가 높아 모든 요리를 할랄푸드로 하기 어렵다. 할랄푸드를 원하는 고객이 오면 따로 만들어준다"며 "이슬람 신자 외의 고객이 더 많기 때문에 술과 일반고기를 판매하지만 테이블에서 보이지 않게 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남도에서는 할랄푸드의 저변을 확대하고자 도내 할랄산업 현황을 조사하고 관련 시책을 만들고 있다. 중앙정부도 기존 수출시장 확대는 쉽지 않다고 보고 할랄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이에 따라 식품제조 중소기업의 할랄인증을 권장하고 이슬람권 해외출장 비용을 지원하는 등 수출 및 관광산업과 연계하고 있다.

반면 거제시의 경우는 아직까지 할랄산업에 대한 인식이 높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거제시 관계자는 "지난해 경남도에서 할랄산업 현황을 조사하라고 해서 관련인증을 받은 식당을 조사했다"며 "조사의 목적은 모르겠다. 아마도 이슬람 테러의 위협이 커지면서 이슬람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를 파악하려는 의도로 짐작한다"고 말했다.

최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신문(http://www.geojenews.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스토리 Band  
전체기사의견(1)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이용자 동의사항 (자세한 내용은 하단의 개인정보취급방침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회사는 회원가입, 상담, 서비스 신청 등을 위해 아래와 같은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 수집항목 : 이름, 로그인ID, 비밀번호, 비밀번호 질문과 답변,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회사전화번호, 취미, 법정대리인정보, 신용카드 정보, 은행계좌 정보,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결제기록, 필명, 자기소개
- 개인정보 수집방법 : 홈페이지(회원가입), 각종 제보 및 접수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 서비스 제공에 관한 계약 이행 및 서비스 제공에 따른 요금정산
콘텐츠 제공, 구매 및 요금 결제, 물품배송 또는 청구지 등 발송, 금융거래 본인 인증 및 금융 서비스
- 회원 관리
회원제 서비스 이용에 따른 본인확인, 개인 식별, 불량회원의 부정 이용 방지와 비인가 사용 방지, 가입 의사 확인, 연령확인, 만14세 미만 아동 개인정보 수집 시 법정 대리인 동의여부 확인, 불만처리 등 민원처리, 고지사항 전달
- 마케팅 및 광고에 활용
신규 서비스(제품) 개발 및 특화, 이벤트 등 광고성 정보 전달, 접속 빈도 파악 또는 회원의 서비스 이용에 대한 통계
- 기타
시민기자제, 커뮤티니 이용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로그인ID, 비밀번호, 비밀번호 질문과 답변,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회사전화번호, 취미, 법정대리인정보, 신용카드 정보, 은행계좌 정보,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결제기록, 필명, 자기소개
- 보존 근거 : 수사기관의 수사협조요청자료
- 보존 기간 : 5년

그리고 관계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보존할 필요가 있는 경우 회사는 아래와 같이 관계법령에서 정한 일정한 기간 동안 회원정보를 보관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로그인ID, 비밀번호, 비밀번호 질문과 답변,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회사전화번호, 취미, 법정대리인정보, 신용카드 정보, 은행계좌 정보,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결제기록, 필명, 자기소개
- 보존 근거 :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5년

- 표시/광고에 관한 기록 : 6개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계약 또는 청약철회 등에 관한 기록 : 5년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대금결제 및 재화 등의 공급에 관한 기록 : 5년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 3년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신용정보의 수집/처리 및 이용 등에 관한 기록 : 3년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대한 내용을 모두 확인하였으며 이에 동의합니다.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바보퉁
(112.XXX.XXX.180)
2017-04-13 09:23:40
이런 멍청한 공무원
경남도에서 할랄산업현현황 조사했는데 담당공무원 '목적은 모르나 이슬람테러 위협으로 모이는 장소파악하려는 의도' 오~~~~ 이런 것들을 데리고 뭐 하려니 참 힘들기도 하겠다.
전체기사의견(1)

촛불시위로 겨우 바꿔 논 세상을

거제시는 못하는 거냐?안하는 거냐

아직도 이런일이.....

관제신문사

zzzzz
정치는 시작만 있고 끝이 없는 여정…
농지 위 주택허가, 주민들 특혜의혹
거제서 휴가철 사망·사고…변사체 발견
거제대대 이전, 지역경기에 달렸다
거제, 여름휴가 성수기 18만명 찾았
경상남도 경남 거제시 거제중앙로길 1900 | 전화 055-635-8001~2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거제방송 | 발행년월일 : 2007년 12월11일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3 | 등록일자 : 2007년 12월11일
발행인 : 강래선 | 대표 : 김동성, 문지영 | 편집인 : 최윤영 | 광고국장 : 이익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성
Copyright 2004 거제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geoj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