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올해 두 번째 수주 성공
삼성重, 올해 두 번째 수주 성공
  • 배창일 기자
  • 승인 2017.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00억원 규모 FSRU 1기 인도, 예정일 2019년 5월

삼성중공업이 올해들어 두번째 대형 수주에 성공했다. 이달 초 대형 해양설비 1기를 수주한데 이어 2700억 원 규모의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 재기화 설비(FSRU·사진)를 수주한 것.

삼성중공업은 노르웨이 호그 LNG사로부터 17만㎥ FSRU 1척을 약 2700억원(약 2억3000만달러)에 수주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FSRU는 해상에서 천연가스를 기화한 뒤 육상의 소비처에 직접 공급할 수 있는 선박 형태의 설비다.

삼성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FSRU는 한국의 1일 LNG 소비량에 해당하는 약 7만톤의 LNG를 저장 공급할 수 있는 설비다. 인도 예정일은 오는 2019년 5월이다. 이번 계약에는 FSRU 3척의 옵션도 포함돼 있다.

FSRU는 육상에 LNG 수입터미널을 건설할 때 보다 경제성과 편의성 측면에서 우수해 발전산업용 가스 수입을 확대하고 있는 중동과 동남아, 중남미 지역 신흥국을 중심으로 매년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육상 터미널을 건설하는 데 통상 4~5년의 시간이 소요되는 반면, FSRU는 건조 기간이 2~3년에 불과하고 건조 비용도 육상터미널 건설 비용의 절반 수준이기 때문이다.

조선업계에서는 오는 2020년까지 매년 4~5척의 FSRU 신규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앞으로 FSRU 발주가 꾸준히 이어질 전망"이라면서 "고객 니즈(Needs)를 반영한 선형과 기술 개발을 통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