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최첨단 군수지원함 건조
대우조선해양, 최첨단 군수지원함 건조
  • 거제신문
  • 승인 2015.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 공중급유기, 작전이동 중 항공모함 등 2척 동시 급유가능
영국해군 사상 최초 해외 발주 군수지원함 4척 중 첫 번째

▲ 영군해군 및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들은 함정 명명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하늘의 공중급유기처럼 바다에서 이동 중인 함정에 급유가 가능한 최첨단 함정이 우리 기술력으로 건조됐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지난 2012년 영국해군으로부터 수주한 군수지원함(MARS 프로젝트) 4척 중 1호함의 명명식이 지난 7일 옥포조선소에서 열렸다.

이날 특수선 안벽에서 열린 명명식에는 마이클 세실 보이스 전 영국합참의장, 조지 잠벨라스 영국 해군참모총장을 비롯한 영국해군 관계자, 김한표 국회의원, 장명진 방위사업청장, 권민호 거제시장 등 외부인사와 회사 관계자 80여 명이 참석했다.

이 함정은 명명식 대모로 참석한 보이스 전 영국합참의장의 부인에 의해 '타이드스프링(Tidespring)'호로 명명됐다. '타이드스프링호'는 마무리 작업을 거쳐 내년 1월초 인도돼 영국해군이 보유중인 구형 군수지원함의 역할을 대체하게 된다.

명명식에 참석한 정성립 사장은 "영국해군이 이정도 수준의 최첨단 함정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것만 보더라도 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MARS 프로젝트는 대우조선해양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신인도에도 영향을 주는 국가적 사업인 만큼 최선을 다해 마무리 하겠다"고 말했다.

'타이드스프링호'는 발주 당시 영국해군이 자국 조선소가 아닌 외국에 사상 처음으로 발주한 군함으로 화제를 모았다. 세계를 제패했던 영국해군이 신흥 조선강국인 대한민국에 군함을 발주한 자체가 큰 이슈였다. 계약 규모도 총 8억 달러에 달했다.

'타이드스프링호'는 길이 200.9m, 폭 28.6m, 3만7000톤급 규모로 최고 17노트(31km/h)의 속도로 최대 7000해리(약 1만3000km)까지 작전이 가능하다. 바다의 공중급유기로 불리는 '타이드스프링호'의 가장 큰 특징은 15노트(28km/h)의 속도로 운항하면서 항공모함을 포함해 2척의 함정에 동시에 유류 및 청수를 공급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2중 추진시스템을 적용해 엔진과 프로펠러가 손상돼도 6노트(11km/h)의 속도로 항구로 귀환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화학 공격에 대한 방어능력을 갖추고 극지방을 비롯한 전 세계 어느 지역에서도 작전 수행이 가능하다.

이 같은 최첨단 기능이 탑재된 함정을 건조할 수 있는 조선소는 국내에서는 대우조선해양이 유일한 것으로 평가 되고 있으며, 전 세계로 눈을 넓혀도 미국 등 일부 국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지난 2014년 11월 엘리자베스 여왕의 막내아들인 에드워드 왕자가 대우조선해양을 방문해 건조 상황을 직접 점검할 만큼 영국에서도 관심이 높았다.

대우조선해양은 이 함정을 수주한 이후 세계적으로 높은 함정 건조 기술을 인정받아 노르웨이 해군으로부터도 군수지원함을 수주했으며 호주, 뉴질랜드 등 영국 연방국가를 대상으로 활발한 수주활동을 전개하며 함정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1년 대한민국 최초로 인도네시아에 잠수함을 수출하고, 작년에는 세계 최초로 러시아 야말 프로젝트에 투입될 쇄빙 LNG선 15척을 수주하는 등 세계 조선 역사를 매년 새롭게 써내려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