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이어 뇌종양 물리친다
사랑을 이어 뇌종양 물리친다
  • 거제신문
  • 승인 2006.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 직원 뇌종양 투병중인 동료 자녀 돕기 나서

대우조선해양 직원들이 협력사 자녀돕기를 위해 릴레이식으로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지난 20일 대우조선해양 협력사인 진명해운(주) 최창호씨는 동료들의 사랑으로 고통 대신 희망을 이어가고 있다.

최씨의 셋째아들인 준광군(5)은 뇌종양을 앓고 있다. 이들을 돕기 위해 대우조선해양 직원들이 나섰다.

이번에 준광군을 돕기 위해 나선 단체는 대우조선거제인연합회(회장 윤능출), 호남연합회(회장 장성재), 충청연합회(회장 김재구) 향우회원들.

이들은 명절 때면 고향 특산품 판매를 통해 고향농민을 돕고 그 수익금은 어려운 이웃을 돕는 등 꾸준한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지난 추석에도 고향 특산품 판매를 통해 3백만원의 수익금을 거뒀고, 이 수익금을 DSME 사회봉사단과 대우조선노동조합 그리고 거제시에 각각 1백만원씩 전달했다. 뒤늦게 준광군이 뇌종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접하고 자신들이 기탁한 성금을 릴레이 형태로 전달할 수 있도록 기탁단체에 의사를 전하게 됐다.

이들의 희망에 따라 먼저 DSME 사회봉사단이 1백만원을 전달했고, 이어 대우조선노동조합이 1백만원, 거제시 사회복지과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다리를 놓았다.

한편 이들 3개 향우회는 성금전달에 그치지 않고 최창호씨 자녀의 빠른 쾌유를 빌며 지속적으로 도울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대우조선해양의 대표적인 3개 향우회는 지난 2월부터 목욕봉사활동을 펼치는 참사랑복지회와 함께 지역내 장애우 시설을 방문, 지속적인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등 지속적인 회원 상호간 자원봉사로 깊어진 우정을 과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