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증시]되돌림 현상, 안전자산에서 위험자산으로 회귀중
[주간증시]되돌림 현상, 안전자산에서 위험자산으로 회귀중
  • 거제신문
  • 승인 2009.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투자증권 거제지점 김용근 선임차장

가격변수와 신용스프레드의 박스권 돌파가 추가 주가 상승 시그널

미국 주식시장의 반등과 중국 2분기 성장률은 글로벌 자금 흐름을 변화시키는 촉매제 역할을 한다. 즉  ‘안전자산 VS 위험자산’간 시소게임에서 다시금 위험자산 비중이 높아질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실제로 각종 가격 및 신용스프레드 지표는 일제히 위험자산 선호 현상을 뒷받침하기 시작했다.

미국의 경기회복 기대감 약화로 3% 초ㆍ중반까지 하락했던 10년물 국채수익률이 경기회복 기대감이 살아나면서 3.6%대로 재상승했고 위험자산 선호현상을 가장 잘 대변해주는 각종 상품가격 역시 일제히 반등했다.

각종 신용 스프레드 역시 전저점을 하향 돌파하면서 위험 선호 현상을 역시 뒷받침해주고 있다. 특히 위험자산 선호를 잘 보여주는 JP Morgan EMBI 스프레드는 리먼 사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중이다.

글로벌 경기회복 기대감, 특히 미국 내 그림슈트 현상이 소비사이클 회복 기대감을 바탕으로 재차 강화되면서 안전자산 현상이 크게 약화, 역으로 위험자산 선호 현상이 강화되고 있다.

일부 가격변수와 신용 스프레드의 박스권 돌파여부를 주목할 시점

가격변수와 신용 스프레드 흐름이 반전됐다고 했지만 여전히 박스권내에서 흐름을 유지하고 있어 향후 경기회복 기대감 강화와 함께 일부 가격변수와 신용스프레드가 박스권을 돌파할 수 있을지 여부가 새로운 관전 포인트다.

이와 관련해 21일로 예정돼 있는 버냉키 연준의장의 의회 증언이 주목되는데 하반기 중 미국 경기의 회복추세 강화 혹은 경기침체 탈피를 강조한다면 가격변수와 신용 스프레드의 박스권 돌파시도가 나타날 것.

이 경우 글로벌 자금의 위험자산 선호 현상이 한층 강화되면서 주식시장에 추가 상승 모멘텀을 제공할 것이다.. 즉 가격변수와 신용스프레드의 박스권 돌파가 추가 주가 상승 시그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