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무지개길에 숨은 비경…남부면 '용샘폭포'
거제 무지개길에 숨은 비경…남부면 '용샘폭포'
  • 최대윤 기자
  • 승인 2021.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정남 사진작가와 '거제 한 컷' 찾기1】 남부면 저구마을 용새미골 '용샘폭포'

지난해부터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가 국내에서도 지속적으로 확산세를 이어가면서 사회 전반에 걸쳐 비대면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거제의 제2 먹거리 산업인 관광 분야도 예외는 아니다. 국내외 유명 관광지를 체류하는 형태에서 안전과 비대면 등을 중시하는 여행으로 변화했다.
거제지역도 지난해 전체 관광객 방문은 줄었지만 사람들의 접촉을 피하고 안전하게 여행을 할 수 있는 '비대면 안심 관광지'가 인기를 끌었다. 그런 가운데 거제지역의 비경과 포토존 200곳을 찾아 관광명소로 알리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류정남(스튜디오 라임 대표) 사진작가의 노력이 최근 몇년 새 거제지역은 물론 전국의 셀카 및 사진작가들의 발걸음을 거제로 향하게 하고 있다.
앞으로 본지는 류정남 작가와 함께 거제의 사진찍기 좋은 곳을 찾아 다니며 인사(인생샷)찍기 노하우와 팁까지 함께 배워볼 계획이다.  - 편집자 주

거제시 남부면 저구마을에서 쌍근마을 사이의 무지개길 용새미골에 있는 용샘폭포.
거제시 남부면 저구마을에서 쌍근마을 사이의 무지개길 용새미골에 있는 용샘폭포.

최근 SNS에 거제지역의 숨겨져 있던 폭포 사진 하나가 소개돼 화제다. 화제의 장소는 남부면 저구마을 용새미골에 있는 폭포로 거제의 비경을 담아내고 포토존을 개발하는데 정평이 나 있는 류정남(스튜디오 라임 대표) 사진작가의 '거제지역 포토존 200곳 찾기'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소개된 폭포다.

이 폭포는 남부면 저구 주민들에게는 이미 알려진 장소지만 인적이 드문 외진 곳에 위치해 그동안 아는 사람만 찾는 장소였다.

지금까지 거제지역의 폭포는 강수량이 충분해야만 볼 수 있는 경우가 많았다. 거제지역의 유일한 폭포로 알려진 문동폭포도 늘 강수량이 아쉬워 한때 인근 문동 저수지에서 물을 끌어올려 인공폭포로 운영하기도 했었다.

5단 폭포로 이뤄져 있는 용샘폭포의 1단 폭포.
5단 폭포로 이뤄져 있는 용샘폭포의 1단 폭포.

그러나 이번에 소개된 폭포는 4계절 물줄기를 볼 수 있는 폭포로 알려졌다. 이 폭포는 저구마을 사람들 사이에선 '용새미폭포'로 불리고 있으며 거제신지명총람에는 '왕조산 용샘폭포'로 기록하고 있다.

남부면 왕조산 자락에 있는 계곡으로 주민에 따르면 이 계곡은 용이 승천한 계곡으로 5개의 높고 낮은 폭포 중 용샘제2폭포 물줄기가 떨어지는 폭포소(瀑布沼)가 너무 깊어 명주실을 풀어 넣으면 한 타래가 다 들어간다는 전설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용샘폭포는 기암괴석과 크고 작은 5개의 폭포 및 소와 담이 어우러져 절경을 이루고, 작지만 아기자기한 맛이 일품이다.

5단 폭포로 이뤄져 있는 용샘폭포의 3번째 폭포.
5단 폭포로 이뤄져 있는 용샘폭포의 3번째 폭포.

폭포는 위에서 아래로 소와 소 사이를 맑은 물이 완만한 폭포를 이루며 흘러내리고 있으며 가장 상류에 위치 한 쌍폭포를 시작으로 높이 8m에 달하는 제2폭포와 용샘에 이어 50m 가량의 계곡을 따라 나머지 3·4·5폭포가 자리하고 있다.

용샘폭포로 가는 길은 저구에서 쌍근마을로 넘어가는 무지개길(앙김이길) 초입 굴곡도로 아래 절벽으로 지금은 안전장치나 제대로 된 탐방로가 없어 방문객의 출입이 위험한 상태로 류정남 작가에게 배우는 인사(인생샷)찍기 노하우와 팁은 다음으로 미뤄야 하는 상황이다. 류 작가와 마을 주민을 비롯해 용샘폭포를 아끼는 사람들은 자연을 최대한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폭포를 개발하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저구마을 사람들은 도로에서 폭포로 가는 비탈길은 큰 위험이 없어 나무계단 정도만 설치하면 되지만 제2폭포에서 제5폭포까지 이어지는 곳은 90도에 가까운 절벽 지역이어서 제2·3폭포 구간에 구름다리를 설치해 방문객들이 폭포로 직접 내려가지 않고도 인생 사진을 찍고 폭포의 절경을 구경하는 방법 등을 생각하고 있다. 폭포가 유명해져 계곡 아래까지 인파가 몰려들면 자연훼손 및 계곡오염에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 남부면 저구마을 맹상호 이장(59)

거제시 남부면 저구마을 맹상호 이장
거제시 남부면 저구마을 맹상호 이장

- 용새미골과 용샘폭포는 어떤 곳인가
= 용새미골은 마을 주민들이 여름에는 목욕을 하고 겨울에는 땔감을 구하러 다니던 친숙한 공간이다. 용샘 폭포는 마을 사람중에서도 아는 사람이 많지 않다.

- 용새미골과 용샘폭포의 유래나 전설이 있다면
= 용새미골은 용이 승천했다고 알려져 있다. 골짜기 하류에 있는 폭포의 소는 지금은 낙엽 등으로 막혀 있지만 예전에는 꽤 깊은 웅덩이였다. 옛 어르신들 말로는 명주실 한 타래가 다 들어가는 깊이라고 하는데 실체는 알 수 없다(웃음).

- 용샘폭포가 저구마을의 새로운 관광자원이 된다면
= 코로나로 관광객의 발걸음이 줄었지만 몇년 전부터 저구마을에서 개최하고 있는 수국축제는 이미 성공한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또 2020년도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으로 '사계절의 멋과 맛을 즐기는 마을'을 꿈꾸고 있다. 마을에 여객선 계류시설·여객선터미널 증축·안전보행로·수국오솔길·마을환경정비·원형데크 조성 등이 추진돼 앞으로 관광여건이 더 좋아질 것이다. 용샘폭포가 개발된다면 거제에서도 손꼽히는 관광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첫번째 폭포에서 두번째 폭포를 내려다본 모습.
첫번째 폭포에서 두번째 폭포를 내려다본 모습.
드론으로 촬영한 용샘폭포.
드론으로 촬영한 용샘폭포.
용샘폭포의 하이라이트인 두번째 폭포.
용샘폭포의 하이라이트인 두번째 폭포.
용샘폭포가 흐르는 계곡.
용샘폭포가 흐르는 계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