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LNG운반선 4척 8150억원 추가 수주
삼성重, LNG운반선 4척 8150억원 추가 수주
  • 최대윤 기자
  • 승인 2020.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만 8척 수주, 올해 목표 65% 달성

 

 

삼성중공업의 연말 수주가 상승세가 눈에 띈다. 최근 3일 동안 1조6300억원 규모의 선박 수주에 성공해 올해 수주 목표의 65%를 달성했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은 23일 아프리카 지역 선주로부터 8150억원 규모의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4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2024년 5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인 LNG운반선 4척으로 삼성중공업은 지난 21일부터 3일간 LNG운반선만 총 8척을 수주하는 저력을 보이며 올해 누계 수주 실적을 55억 달러로 늘려 올해 수주 목표(84억 달러)의 7부 능선인 65%를 달성했다. 

최근 수주로 삼성중공업의 남은 수주물량도 크게 증가 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초 코로나19 팬데믹 및 저유가로 인한 시장 침체 영향으로 지난 8월 말 186억 달러까지 떨어진 남은 수주물량은 연말 '수주 랠리'에 힘입어 23일 현재 222억 달러까지 늘어났다.

특히 전체 남은 수주물량 중 절반 가까이(104억 달러)가 LNG운반선이어서 수익적인 측면에서도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전 세계적 환경 규제, 특히 온실가스 배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LNG 수요 증가에 따른 선박 발주가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LNG 관련 혁신적인 기술 개발과 신제품 출시로 시장을 계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2018년과 2019년 LNG운반선을 각각 18척씩 수주한 데 이어 올해도 19척을 수주하는 등 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