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PC 기증 행사
사랑의 PC 기증 행사
  • 김석규 기자
  • 승인 2006.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 정보 소외계층과 사랑의 정보 나눠

삼성중공업(사장 김징완)이 정보화 시대 소외받고 있는 지역 마을 주민들을 돕기 위해 소매를 걷고 나섰다.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28일 연초면 한내리 한곡마을을 방문, 정보화 격차 해소를 위한 ‘사랑의 PC 기증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 후 주민들과 상견례를 통해 향토 별미 음식 및 다과를 즐기며 친목을 다졌다.

삼성조선은 한곡 마을 외 앞으로 2주에 걸쳐 장평, 와치, 사곡마을 경로당에 컴퓨터 3대를 포함, 인터넷 네트워크 장비, 컴퓨터용 책상, 칼라프린터 등 컴퓨터 관련 장비 일체를 기증할 예정이다. 기증된 컴퓨터의 인터넷 서비스는 1년간 무상으로 지원된다.

전달된 PC는 마을노인, 주부 등 마을 주민들의 학습활동 및 다양한 정보화 교육 활동에 활용될 예정이며, 올 10월 중으로 마을별 인터넷 경진대회를 개최, 마을 주민들의 컴퓨터 활용 능력을 높일 계획이다.

삼성조선측은 단순기증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삼성중공업 컴박사 봉사팀 소속 40여명 봉사대원들이 지난 1일부터 올해 말까지 약 50여명의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주2회 인터넷 교육 활동을 벌이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매년 소외계층 대상의 다양한 정보화 지원사업을 확대, 수행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향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와 더불어 사는 삶을 실천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