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도 물가 타지역보다 비싸
거제도 물가 타지역보다 비싸
  • 거제신문
  • 승인 2006.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자 가계부담 가중...피부물가 '홍역'

거제시내 물가 대부분이 타지역보다 비싸게 나타나 근로자 가계비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으며 도내 지역별 생필품 가격도 천차만별로 드러나 지역물가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

농수산물을 비롯한 일상 생활용품에 이르기까지 품목별 가격차는 △쇠고기 중등육(한우 5백g) 거제 8천원, 부산 6천5백원, 전국평균가격 6천6백72원 △돼지고기 정육(5백g) 거제 2천5백원, 부산 2천3백원 △무 재래종(1kg) 거제 5백원, 부산 4백80원 전국평균가격 4백16원 △고등어(1마리 1kg) 거제 1천5백원, 부산 1천4백원 등으로 크게 1천5백원에서부터 20원의 가격차를 나타내고있다.

더욱이 현지생산품인 농·수산물의 가격마저도 타 지역에 비해 높은 편이며 건축, 인쇄, 광고, 화장품 등은 지역 내 처리미흡으로 다단계 유통과정을 거칠 수밖에 없어 가격상승을 부추기는 꼴이 되고 있다.

또한 장승포, 고현의 물가도 곡류·축산물·채소·과일류·수산물·식품류 등 전반에 걸쳐 1백원에서 1천원까지 가격차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인구에 대비한 지역 내 상권협소와 높은 공급가격, 수요부족에 따른 적은 판매량, 운송비 부담, 대규모 시장 부재 등 복합적 요인이 작용한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한편 거제도 물가에 대한 상대적 상향거래 추세와 관련 소비자와 상인들간에도 엇갈리는 견해를 나타내고 있다.

상인의 경우 대부분 상품조달, 판매량, 점포위치, 공간 점포세 등 점포운영의 애로사항을 감안할 때 현재 거제도 물가는 비싸지 않다고 주장하는 반면 소비자는 유통구조상 거제도 물가가 타 지역보다 비싸기 때문에 외지로부터 물품을 구입하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 같은 견해는 향후 지역경제발전에 상당한 지장이 초래될 것으로 예상돼, 상인과 소비자간의 공동노력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소비자는 지역 내 물품을 구입함으로써 판매량을 증가시키는 한편 상인은 마진폭을 축소, 지 역내 물가안정을 도모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신현읍 고현리 이모씨(여.35)는 "현재 거제도내 물가가 비싸다고 여기지만 웬만하면 인근시장을 이용하고 있다"고 말하고 "우선 지역 내 상권확장으로 물가가 하루바삐 안정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