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너진 옹벽 또 붕괴…민가 덮쳐
무너진 옹벽 또 붕괴…민가 덮쳐
  • 거제신문
  • 승인 2021.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1일 새벽 3시40분께 거제시 장승포동 해성고등학교 출입구 인근 옹벽이 붕괴되면서 민가를 덮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사고로 집주인 A씨가 정신적 충격을 받고 병원에 후송돼 치료를 받았다. A씨의 아들 B씨에 따르면 이 옹벽은 지난 4월4일에도 무너져 현재 복구 및 배수로공사를 하고 있다. B씨는 "다행히 큰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다. 무너진 부분 외 지금도 붕괴가 진행중인 것이 눈에 보인다"면서 "모친은 안정을 되찾았으나 무서워 집에 들어가기를 꺼려하고 있다"며 대책을 호소했다. 또 "학교 배수로 공사를 하는 중 최근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져 옹벽이 무너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