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시내버스 노조 파업 유보·협상 계속
거제 시내버스 노조 파업 유보·협상 계속
  • 백승태 기자
  • 승인 2021.0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견차 좁히지 못했으나 임금인상 보장 등 대책 세우기로 약속
지난 3일 오후 2시 거제시청에서 거제지역 2개 시내버스 노사가 거제시의 중재하에 4차 조정회의를 열어 10시간 동안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나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일 오후 2시 거제시청에서 거제지역 2개 시내버스 노사가 거제시의 중재하에 4차 조정회의를 열어 10시간 동안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나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부터 파업에 돌입키로 했던 거제 시내버스 노조가 파업을 유보하고 협상을 계속키로 했다.

거제지역 시내버스 운송사인 삼화여객·세일교통 2개 시내버스 노사는 지난 3일 오후 2시 거제시청에서 거제시 중재하에 4차 조정회의를 열고 10시간 동안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나 임금 인상, 체불임금 해소 등 올해 임금협약 쟁점에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그러나 중재에 나선 거제시가 임금 2.62% 인상을 보장하고, 체불임금 해소, 4대 보험 체납 대책을 오는 6월 말까지 세우기로 약속하면서 노조가 일단 파업을 유보하고 협상을 계속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삼화여객과 세일교통 노조는 지난달 22일과 23일 양일간 조합원 220명을 대상으로 시내버스 파업 찬반 투표 결과 80%가 찬성해 가결하고, 사측과 협상이 결렬될 경우 4일부터 파업에 돌입키로 했다.

그동안 노조측은 거제시 표준운송원가 산정 용역상 임금 인상율인 2.62% 임금 인상과 무사고 수당 5만원 신설, 임금 체불 및 4대보험료, 퇴직금 연체 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고현버스터미널 모습.
고현버스터미널 모습.

이에 대해 사측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승객 감소로 지난해 적자가 25억원에 달한다"며 "시의 재정지원 없이는 임금 인상과 무사고 수당 신설 등 노조 요구를 수용하는 건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퇴직금 미지급과 임금 체불 방지를 위해 거제시의 원가보상제 시행이 필요하다"고 시에 건의했다.

시내버스 '원가보상제'란 버스를 운행하는데 따른 원가 전체를 시가 보전하는 개념이다. 회사가 인건비를 먼저 집행하면 임금 데이터를 기반으로 시가 다음 해에 보전하는 방식으로 노조측도 찬성하는 제도다. 현재 몇몇 광역지자체와 인근 기초지자체에서 이미 시행 중이다.

노조도 "원가보상제가 시행된다면 임금이 안정적으로 지급될 수 있을뿐만 아니라 회사 측의 운영도 원활해 질 것"이라면서 "파업이 능사가 아니라는 점을 잘 알고 있으나 생활이 너무 어렵다"고 맞서 왔다.

중재에 나선 거제시는 "노조가 원하고 있는 원가보상제는 장기적으로 검토해야 하는 제도인 만큼 예산문제 등 다양한 부분을 고려해서 도입 여부를 판단하겠다"면서 "노사가 한발씩 양보해 시민들의 발인 시내버스를 세우는 일이 절대 없도록 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