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문동 중학교 문제 해결에 적극 협력하겠다”
“상문동 중학교 문제 해결에 적극 협력하겠다”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광용 거제시장, 박종훈 교육감과 상문동 중학교 설립 협의
14일 오전 변광용 거제시장이 박종훈 경남도교육감과 만나 상문동지역 중학교 설립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14일 오전 변광용 거제시장이 박종훈 경남도교육감과 만나 상문동지역 중학교 설립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14일 오전 경남도교육청을 방문해 박종훈 도교육감과 지역내 최대 현안중 하나인 상문동지역 중학교 설립에 대해 협의했다.

이날 변 시장은 박종훈 교육감과 면담을 갖고 공동주택 입주 증가에 따른 학급 과밀로 불편을 겪고 있는 거제시 상문동 지역의 중학교 설립 필요성을 설명하고, 도교육청의 적극적인 추진을 강력 요청했다.

현재 상문동은 거제지역에서 2번째로 인구가 많은 곳이지만 18개 면·동중 남부면과 함께 중학교가 없는 지역중 한 곳이다. 3곳의 상문지역 초등학교 졸업생들은 고현지역 중학교로 분산 배치돼 통학하고 있다.

상문동이 속한 거제 18학교군에는 고현중·계룡중 등 6개 중학교가 있으나 2021년 기준 1학년의 학급당 학생수는 32명으로, 경남지역 평균인 28.6명을 훌쩍 넘어선다.

올해부터 2024년까지 장평‧고현‧상동 지구에서 공동주택 입주가 대거 이뤄지는 점을 감안하면, 2025년에는 18학교군의 1학년 평균 학생수가 36.2명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상된다.

변광용 시장은 “상문동은 대단지 아파트 입주 등으로 최근 인구가 눈에 띄게 증가해 이에 따른 교육여건 마련이 시급함에도 불구하고 중학교 부재로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며 “인근 중학교까지는 도보로 25분에서 많게는 1시간까지 소요돼 원거리 통학으로 인한 안전사고 우려와 과밀학급 해소 요청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과밀학교로 운영되는 지역 실정과 주민들의 어려움을 헤아려 상문동 지역 중학교 신설을 위한 경남교육청의 적극적인 추진을 요청한다”며 “필요하다면 거제시도 기반시설 구축에 필요한 시비를 투입하는 등 전방위적으로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상문지역 현황에 대해 잘 알고 있고, 상문동 지역의 중학교 설립 필요성에 깊이 공감한다”며 “이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은 빠른 시일내 상문동 지역 중학교 신설을 위한 긍정적인 해법이 도출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긴밀히 협력할 것을 약속하면서 면담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