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도 인근 해상서 선박이 폐양식장 충돌
화도 인근 해상서 선박이 폐양식장 충돌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1.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전 10시41분께 거제시 둔덕면 화도 서방 약 600m(0.3해리) 해상에서 선박 A호(1.13톤·연안통발·통영선적·승선원 2명)가 폐양식장에 충돌했다.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양종타)에 따르면 A호 선장은 항해 중 폐양식장을 발견하지 못하고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영해경은 통영파출소 연안구조정과 경비정·통영구조대 등을 출동시켜 오전 10시45분께 현장에 도착, 승선원 전원(2명)을 구조했다.

사고선박은 충돌 후 30도 가량 기울어진 상태로 양식장에 얹혀 있었으나 통영구조대가 폐양식장으로부터 이탈시켜 견유항으로 자력 입항했다.

통영해경은 A호 선장의 음주측정결과 이상이 없다고 밝히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