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지나간지가 언젠데 아직까지…
태풍 지나간지가 언젠데 아직까지…
  • 옥정훈 기자
  • 승인 2021.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여름 태풍으로 파손된 덕포동 덕포어린이집 맞은편 방음벽이 해를 넘기고도 폐허처럼 방치돼 있다.
거제시 덕포동 왕복차선 도로와 주민들의 생활공간을 구분해 주며 자동차 소음을 막아주던 든든한 방패막이 모양도 흉물스럽게 보인다.
바로 옆에 주민들의 산책로가 있어 자칫 위험한 상황을 부를 수도 있어 보수가 시급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