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2300억원 규모 컨테이너선 2척 수주
삼성重, 2300억원 규모 컨테이너선 2척 수주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1.0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13,000TEU급 컨테이너선.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13,000TEU급 컨테이너선.

삼성중공업이 오세아니아 지역 선주로부터 총 2300억원 규모의 1만30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 2척을 수주했다. 해당 선박은 2023년 1분기 내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 및 선박평형수 처리장치(BWTS) 등을 탑재해 친환경 규제에 적합하다.

또 각종 연료 절감장치(Energy Saving Device)와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 탑재로 경제적 운항이 가능한 고효율 스마트 선박이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LNG운반선 1척·컨테이너선 4척 등 총 5척에 6억달러 상당을 수주했다. 이는 올해 수주 목표 78억달러의 8%에 해당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물동량 회복과 운임 인상 등에 따른 선사 수익성 개선으로 올해 상반기 신조(新造) 시장은 컨테이너선이 이끌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며 “세계 최대 크기의 컨테이너선 건조 경험과 친환경 기술 등 차별화를 강점으로 수주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인 클락슨 리서치는 2021년 발주량을 2020년 대비 24% 증가한 2380만CGT로 낙관하는 등 올해 시황 개선세가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