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해경, 민간잠수사 투입 침몰선박 수중수색…실종자 찾지 못해
통영해경, 민간잠수사 투입 침몰선박 수중수색…실종자 찾지 못해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1.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전 11시23분부터 낮 12시46분께까지 통영해경이 민간잠수사가 2명이 투입해 실종자를 찾기 위해 수중수색을 펼치고 있다.
3일 오전 11시23분부터 낮 12시46분께까지 통영해경이 민간잠수사가 2명이 투입해 실종자를 찾기 위해 수중수색을 펼치고 있다.

지난달 23일 오후 3시45분께 조난신고 접수 후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방 약 1.1㎞(0.6해리) 해상에서 침몰한 A호(339톤·대형선망·승선원 10명·부산선적)에 민간잠수사를 투입해 수중수색에 나섰다.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양종타)는 지난달 26일 ROV(원격으로 조정되는 심해자원 탐사 및 개발용 무인잠수정)를 투입해 확인된 침몰선박의 위치에 3일 오전 11시23분부터 낮 12시46분께까지 민간잠수사가 2명이 투입했다. 그러나 아직까지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간잠수사는 A호로 접근해 조타실 위치를 확인한 후 진입을 시도했으나 문이 열리지 않고 시야가 불량(0.5~1m)해 조타실 내부로는 진입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당초 2회에 걸쳐 수중수색을 할 계획이었으나 조류·기상상황 등이 맞지 않아 1회만 수색했다.

통영해경은 4일 오전 11시께(정조시) 다시 민간잠수사를 투입해 수중수색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통영해경은 A호가 침몰한 지난달 23일부터 실종 승선원 3명을 찾기 위해 함선 21척·항공기 2대·육상수색 60명 등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였으나 실종자를 아직 찾지 못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