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조선소 희망퇴직 '칼바람' 계속
거제 조선소 희망퇴직 '칼바람' 계속
  • 백승태 기자
  • 승인 2021.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5년 이전 출생 사무직·생산직 대상

대우조선해양이 지난해 이어 올해도 희망퇴직을 통해 인력감축에 돌입, 노동자들이 잔뜩 긴장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오는 25일까지 희망퇴직신청을 받는다. 1975년 이전 출생한 사무직·생산직 직원 중 정년이 15년 미만으로, 신청자에게는 정년을 기준으로 위로금 및 재취업 지원금 등이 지급될 예정이다.

1961~1965년생은 통상임금 6~33개월, 1966~1975년생은 잔여기간 50% 규모다. 재취업지원금 1200만원도 별도 지원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1월에도 정년이 10년 미만인 직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단행했었다.

희망퇴직 배경은 불황 장기화에 따른 수주 부진으로 일감 부족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54억1000만 달러를 수주해 목표치(72억1000만 달러)의 75% 달성에 그쳤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인원에 비해 일감 확보가 어려운 측면이 있다"면서 "최근 몇 년간 수주 목표를 달성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했다. 수주 부진에 따른 경영 환경 악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것이다.

삼성중공업도 지난 2016년부터 상시 희망퇴직을 받고 있다. 지난해 55억 달러의 수주실적을 올렸지만 이는 목표액 84억 달러의 65% 수준이다. 희망퇴직과 관련 민주노총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는 입장문을 통해 "희망퇴직을 빙자한 구조조정"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 정직원 수는 지난 2018년 말 9790명에서 지난해 말 9030명으로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