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회화 최후의 거장 ‘의재 허백련’ 특별전
전통회화 최후의 거장 ‘의재 허백련’ 특별전
  • 김은아 기자
  • 승인 2017.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문화예술회관서 오는 21일부터 6월7일까지

한국 전통 화단 최후의 거장으로 존경받고 있는 ‘의재 허백련’의 특별전에 거제시민들을 초대합니다.

거제시문화예술재단(이사장 권민호)은 남종화의 맥을 계승하고 최후의 꽃을 피운 ‘의재 허백련’의 특별전 ‘조선의 마지막 남종화가 허백련展’을 오는 21일부터 6월7일까지 무료로 연다.

이번 전시를 통해 광주의 전통화단과 그 맥을 살펴보기 위해 광주시립미술관의 소장품을 중심으로 선보이며, 전통의 의미와 가치 그리고 창조적 계승과 발전에 대해 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에 전시한 근·현대 경남지역 및 부산을 대표하는 서양화가 특별전 ‘양달석 展’에 이어 호남지역을 대표하는 한국화가 특별전 ‘허백련 展’을 마련해 지역민들의 균형있는 문화예술 향유에 기여하기 위해 기획됐다.

김종철 관장은 “조선 말기 호남지역으로 이어져온 남종화의 역사와 한국 화단에서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고 있는 거장 허백련의 작품세계를 알리고자 기획했다”며 “거제시민들의 많은 관람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거제시문화예술재단은 매주 수요일 오후 2시 일반인을 대상으로 작품 속에서 그 상징을 찾아보는 무료 전시연계 교육 프로그램 ‘해설이 있는 전시 감상’도 열려 전화로 신청 후 개별 참여가 가능하다.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해설 프로그램도 단체 신청을 받아 평일 주중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