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항매립반대대책위 해수부 방문 요구사항 전달
고현항매립반대대책위 해수부 방문 요구사항 전달
  • 거제신문
  • 승인 2015.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국가권익위, 거제시, 시행사, 반대대책위 4자 회동

 고현항매립반대대책위(위원장 배진구. 이하 반대대책위)가 고현항 항만재개발사업 발주처인 해양수산부를 공식 방문, 관계자들과 면담하고 이 사업의 공공성 확보를 위한 해수부차원의 복안을 듣고 별도의 요구사항도 전달했다.

반대대책위는 지난 9일 오전 세종시 소재 해양수산부를 방문, 고현항사업 전담부서인 항만지역발전과 정성기 과장과 김용묵 사무관을 1시간 반 동안 면담했다. 이날 해수부 방문에는 대책위 배진구 위원장을 비롯, 송만수 부위원장, 천용섭 지역위원장, 김두호 사무국장 등 4명이 동행했다.

대책위는 이날 면담에서 실시계획이 고시된 점을 감안, 사업승인 철회 등 무리한 요구는 하지 않았다. 하지만 권 시장이 약속한 1만평 주차장 부지확보, 49층 앞 공원계획, 장평교통대책, 중곡동 교량 추가건설, 장평물량장 위치변경 등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과 복안을 물었다.

이에대해 해수부 정성기 항만물류과장은 “1만평 주차장 확보는 항만법상 쉽지않은 문제다. 왜 그게 필요한지에 대한 설명부터 있어야 한다”면서 “그런 다음 지분참여사 전원이 합의하고, 이를 토대로 거제시가 위치나 면적 등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제출하면 검토해 볼 작정”이라고 말했다.

49층 앞 공원화와 관련해서는 “고현항 사업은 국가사업이다. 국가사업을 지자체 행정행위에 구속당할 필요가 없다”면서 “이미 그 주변이 롯데산업개발에 선점돼 공시된데다 설령 권 시장이 공언했다손 치더라도 그건 거제시가 알아서 처리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정 과장은 “1만평 주차장과 마찬가지로 지분참여사가 합의하고 거제시가 구체적인 공원계획을 제출하면 검토는 해 보겠다”고 답했다.

장평 교통문제와 관련해서는 “삼성호텔 입구 삼거리에서 장평 오거리 방향으로 차량이 가지 않고 디큐브백화점 방향으로 동선이 그려졌다. 모두 7차로로 계획돼 차량흐름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나머지 세세한 내용은 사업지 밖이라 관여할 수가 없다. 그건 거제시에서 해결할 문제”라고 일정부분 선을 그었다.

사업지와 중곡동을 연결하는 교량 추가설치에 대해서는 “사업지와 중곡동의 표고차가 심해 교량건설이 매우 어렵다”면서도 “중곡상권 위축 등을 감안해 중간에 인도교 정도는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14일 오후 2시에는 반대대책위 요청에 따라 국가권익위가 거제시를 직접 방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