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최초 선박 건조기술 수출
국내최초 선박 건조기술 수출
  • 거제신문
  • 승인 2006.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남미 시장진출 교두보 확보, 수익원 창출 모델 제시

삼성중공업은 지난 7월27일 거제조선소에서 브라질 수아페지역에 조선소 건설을 위해 4개 업체로 구성된 컨소시엄인 ‘ATLANTICO’측과 조선소 건립 및 운영, 선박건조용 도면제공에 대한 기술지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성조선은 이번 계약을 통해 국내최초로 해외업체에 조선소 건립 및 운영에 필요한 노하우 수출로 새로운 수익원 창출이라는 큰 의미를 갖게 됐다. 또 선박도면 수출, 조선소 건립 및 운영 노하우 제공 등으로 모두 1천4백만달러 달하는 로열티 수입마저 올리게 됐다.

이밖에 삼성조선은 이번 계약을 통해 중남미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확보, 글로벌 생산체제 시동, 기술에서 앞서 나가는 기업이미지를 확고히 구축하는 효과 등을 보게 됐다.

중남미시장은 선박수주를 위한 입찰참여시 해당지역업체 지분을 50% 이상 참여시켜야 하는 조건이 있어 쉽게 참여하기 어려웠다.

그러나 삼성조선은 이번 기술지원 계약을 토대로 ATLANTICO와 함께 어떠한 입찰조건에도 구애를 받지 않고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이 새롭게 마련됐다.

삼성에서 기술을 제공하게 될 ATLANTICO 조선소는 모두 2억달러를 투자, 브라질 동부 Suape 산업단지 내 30만평 부지에 연간 10만톤 규모의 선박을 건조할 수 있는 360m 짜리 도크를 2008년까지 건설하게 된다.

이번 건설에 삼성은 조선소 레이아웃, 크레인 등 기계장비류 설치, 전기 가스 용수설비 적용 등 조선소 건설에서 운영에 이르기까지 제반기술을 구체적으로 제공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