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항재개발, 일방적 강행 중단하라
고현항재개발, 일방적 강행 중단하라
  • 거제신문
  • 승인 2015.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거제지역위원회 시민동의 합리적 절차 진행 촉구

 새정치민주연합거제지역위원회(위원장 변광룡, 이하 거제지역위원회)는 16일 오전 11시 거제시청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거제시는 고현항재개발 사업을 일방적으로 추진하지 말고 시민의 동의를 구하는 합리적 절차를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거제지역위원회는 “고현항재개발은 우리 후세까지 누려야할 자연 자산인 고현만을 60만㎡나 매립하고 7000억 원이 넘는 사업비가 들어가는 거제역사장 최대 토목사업”이라며 따라서 “최대의 원칙은 공익성으로 시민 다수의 동의와 후세에까지 혜택이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지금은 누구의 이익을 위해 누구와의 동의와 합의를 통해 고현항 재개발 사업을 강행하려는지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꼬집으면서 경남도당 및 중앙당과 연계시스템을 갖춘 고현항재개발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거제지역위원회는 또 삼성중공업이 아일랜드형으로 추진할 때의 사업비 약4000억원 보다 훨씬 많은 7000억원의 사업비에 대한 의혹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을뿐 아니라 시민 다수보다 특정사업자의 이익을 크게 보장하는 사업계획이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함께 거제시가 시민여론 공식 창구인 지역협의회를 협의파트너를 인정하지 않고 △사업비 부풀리기 의혹 △사업자의 땅 장사 의혹 △교통대책, 구 상권 보호대책 및 수로형 매립 용역결과 신회 의혹 등에 대한 진정성 있는 설명과 입장을 표명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또 지역 최대 현안인 이사업에 대해 김한표 의원은 비켜나 있다며 고현항 재개발 논란 해소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거제지역위원회는 또 거제시 의회 역시 고현항 재개발 찬성 조건으로 내세운 ‘수로형 매립’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실시계획승인 신청서까지 제출된 시점에 입장표명이 없다고 싸잡아 비난했다.

거제지역위원회 변광룡 위원장은 “여야를 떠나 고현항재개발은 거제시민 전체의 문제며 후세에까지 영향을 미칠 거제 백년대계를 가늠하는 중차대한 문제”라며 “시민들의 동의 속에서 이 사업이 제대로 방향을 잡아갈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해 갈”것 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경남도당에 중앙당과 연계시스템을 갖춘 고현항재개발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거제시의 일방적인 추진의 부당성을 해수부에 강력 제기하고 시민적 동의를 구하는 합리적 절차 이행을 촉구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사업비 의혹, 수로형 매립 용역 결과의 신뢰, 교통대책, 삼성중공업 조업과 충돌 우려에 대한 면밀한 검토를 해수부에 강력하게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리를 함께한 새정치민주연합 김경수 도당위원장은 “이 문제는 거제의 100년 대계를 가름하는 것이며 주민들의 삶의 문제와 직결된 만큼 신속한 결단 보다는 소통과 협의를 통해 결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또 “지금은 더디게 가더라도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면서 “도당차원에서도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히고 “국회차원에서 영남지역 담당 최고위원이 선정되면 방법을 다시 찾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