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기지 개발구역 해제 촉구
산업기지 개발구역 해제 촉구
  • 거제신문
  • 승인 2013.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주동 3개 마을 4,500여 주민들 호소…대우조선, 지역민 생존·이익 고려해야

장승포시 아주동 일대 주민들의 시의 균형적인 발전을 위해 산업기지개발구역과 인근 자연 녹지지역을 법령으로부터 해제해 줄 것을 적극 요구하고 있다.

탑곡·아주·용소 등 3개 마을 930여 가구 4500여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 80년대 초 옥포대우조선의 건설에 따라 연관 공업단지 조성을 목적으로 82년 12월 건설부 고시 제501호로 아주동 일대 25만여 평을 산업기지개발 촉진지역으로 고시했고 또 인근의 20여만 평은 훨씬 이전인 73년부터 자연녹지로 묶어놓은 채 개발을 시키지 않고있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이 지역 45만평은 농사짓는 것을 제외하고는 재산상의 엄청난 소실을 가져올 뿐만 아니라 89년 1월 장승포시의 개청이후 주변지역인 옥포, 장승포에 비해 크게 낙후되어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주민들은 지난 87년부터 산업기지 해제를 요구하기 시작, 지난해 9월에는 대우조선 측으로 부터 아주동 일대를 조선소관련 공업단지로 육성할 계획 없다는 해제 동의서까지 받아 건설부에 수차례 건의서를 제출했으나 장기적인 안목에서 공단관련 중화학공업 육성을 위한 배후지로 두어야 한다면서 건설부는 건의서를 묵살하고 있다는 것.

주민들은 이 같은 상황에서 대우조선측이 산업기지구역 해제를 위해 정부 측에 적극 건의해야 하는데도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방관만 하고 있다고 주장, 지역 기업으로써 지역민의 생존과 이익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며 비난하고 있다.

또 아주동 윤모씨(41)와 김모씨(43)는 이 지역은 대우조선에 인접해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지금까지 사유권 행사에 제약을 받고 있는 것은 정부가 특정 업체의 이익에만 편중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대우 측이 이 일대를 매입해 산업기지구역으로 활용하든지 또는 정부가 산업기지 해제를 해주든 지의 확실한 결정을 서둘러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장승포 시는 이 지역 일대에 대단위 문화종합타운 건설을 계획하고 있어 해제는 더욱 시급한 실정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