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의 APT 공급과잉…대규모 미분양·매매가 하락 '초 읽기'
거제의 APT 공급과잉…대규모 미분양·매매가 하락 '초 읽기'
  • 배창일 기자
  • 승인 2012.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현동 44개 단지에 9365세대 몰려…면·동 지역 공동주택 분포 '현격한 차'

주택 보급률 100% 초과, 아파트 건설사업 활황세 이어갈 지 '우려의 목소리'

20세대 이상 공동주택, 189단지 4만6627세대

올 6월12일 현재 20세대 이상 거제지역 공동주택단지는 총 189단지 4만6627세대로 집계되고 있다. 전체 연면적은 439만6661㎡. 가장 많은 세대수를 보이고 있는 지역은 역시 고현동. 총 44개 단지에 9365세대가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평동이 22개 단지에 7720세대, 옥포2동 35개 단지 7074세대, 상동동 9개 단지 4457세대, 능포동 14개 단지 2974세대, 아주동 12개 단지 2836세대, 장승포·마전동 6개 단지 2335세대 순이었다.

이어 수월동 5개 단지 2185세대, 양정동 6개 단지 1968세대, 옥포1동 13개 단지 1744세대, 문동동 3개 단지 1078세대인 것으로 나타나 동지역과 면지역의 공동주택 분포가 현격한 차이를 보였다.

면 지역의 경우 일운면이 3개 단지 1067세대로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연초면 4개 단지 770세대, 사등면 4개 단지 629세대, 하청면 4개 단지 202세대, 거제면 2개 단지 104세대, 장목면 2개 단지 64세대 순이었다. 둔덕면은 1개 단지 49세대로 가장 적었다.

15층 이상 고층아파트의 경우 고현동이 20개 단지로 전체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옥포 2동이 15개 단지, 장평동 10개 단지, 아주동 7개 단지, 능포동 6개 단지였다.

상동동 5개, 양정동과 옥포1동 각각 4개, 수월동과 문동동은 각각 3개 아파트 단지가 15층 이상 고층 아파트로 집계됐다. 특히 3개 단지가 전부인 문동동의 아파트단지 모두가 15층 이상의 고층 아파트다.

장승포·마전동과 연초면 지역에는 각각 2개의 아파트가 15층 이상이었고, 사등면과 일운면에도 15층 이상 아파트가 각 1개씩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층 이상 초고층 아파트는 양정동 2개, 수월동·옥포2동·연초면에 각 1개씩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세대 이상 공동주택 가운데 가장 많은 세대수를 보이고 있는 아파트는 총 1754세대인 상동동 대동다숲아파트로 나타났다.

세대수에 비해 주차면수 턱없이 부족

공동주택 단지의 연면적은 고현동 83만2081㎡, 장평동 68만8319㎡, 옥포2동 59만4968㎡, 상동동 48만1872㎡, 아주동 33만8352㎡ 순이었다.

뒤를 이어 수월동 30만5865㎡, 능포동 27만3380㎡, 양정동 22만9775㎡, 옥포1동 18만9480㎡, 장승포·마전동 13만5474㎡, 문동동 11만1700㎡, 연초면 7만9047㎡, 일운면 7만6690㎡, 사등면 3만250㎡, 하청면 1만2737㎡, 거제면 7543㎡, 둔덕면 5475㎡, 장목면 3652㎡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 189개 단지의 공동주택이 보유한 주차면수는 3만3925면(옥내 1만2100면, 옥외2만1825면)으로 4만6000세대가 넘는 세대수에 비해 1만면 이상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고현동의 경우 세대수는 9365세대인데 비해 주차면수는 6252면(옥내 2043면, 옥외 4209면)에 불과했고, 장평동 역시 7720세대의 절반 정도인 4817면(옥내 1519면, 옥외 3298면)인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옥포2동은 공동주택 세대수가 7000세대를 웃돌지만 주차면수는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3114면(옥내 862면, 옥외 2252면)으로 집계됐고, 장승포 마전동 능포동 옥포1동 역시 공동주택 세대수에 비해 주차면수가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제인구 58% 아파트 거주 '산술적 계산'

4만6000세대를 넘는 지역의 공동주택 세대수가 나타내고 있는 현실은 어떨까.

비어있는 지역 아파트가 없고, 한 세대 당 평균 3명의 인원이 살고 있다고 가정한다면 14만 여명이 공동주택에 거주하고 있다는 산술적 계산이 나온다. 24만 거제인구의 절반 이상인 58%가 아파트에 살고 있다는 단순 분석이 가능하다.

주택 보급률이 100%를 초과한 상황임에도 지역 아파트 건설사업은 여전히 활황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동시에 공급과잉으로 인한 대규모 미분양 사태나 부동산가격 하락 등 심각한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점점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