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오만에 지식산업 수출
대우조선 오만에 지식산업 수출
  • 김석규 기자
  • 승인 2006.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만 정부와 수리조선소 건설자문, 위탁경영 계약 체결
▲ 남상태 대우조선 사장과 오만 아메드 마키 국가경제부 장관이 '오만 수리조선소 건설과 운영'에 대한 위탁경영 계약서를 교환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30여년 동안 조선산업에서 축적한 기술과 지식을 오만에 수출한다.

대우조선은 지난 24일 오만 정부와 ‘오만 수리조선소 건설과 운영’에 대한 위탁경영(Operation & Nanagement)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내용은 대우조선은 앞으로 10년 동안 오만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수리 조선소의 설계와 건설, 장비 구매 등에 컨설팅을 진행하고 완공 후에는 대우조선이 최고경영자를 선임, 위탁경영토록 돼 있다.

대우조선은 이번 계약으로 그동안 선박이라는 하드웨어 중심의 수출에서 조선소 운영 기술이라는 지식 수출로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하게 됐다.

또 투자에 대한 위험없이 연간 1백억원 규모의 로열티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됐으며, 중동지역에 안정적인 수리 조선소를 확보하게 됨에 따라 이 지역을 운항하는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계약기간은 최대 20년까지 연장할 수 있어 대우조선해양에게는 모두 2천억원 규모의 로열티 수입이 예상되며 조선소 건설기간 동안 설계, 감리, 자재 구매 및 생산인력 교육에 따른 추가 수입도 기대된다.

오만 정부는 균형적인 국토개발을 위해 낙후한 중부지역에 모두 30억 달러를 투자해 수리 조선소를 비롯한 각종 산업설비와 항만 등 기반시설을 건설할 계획을 세우고 2004년부터 계획의 핵심인 수리조선소 건설과 운영을 담당할 사업자를 물색해왔다.

고영렬 대우조선 전략기획실장은 “오만은 우리나라가 두 번째로 많은 가스를 수입하는 대표적인 자원 수출국가지만 산업 인프라는 많이 부족한 편”이라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오만 정부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각종 인프라 건설이나 자원개발 등 새로운 사업 진출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이 위탁 경영할 수리조선소는 오만 두큼지역에 30만평 규모로 건설된다.

주요 설비는 초대형유조선(VLCC)의 수리가 가능한 길이 4백10m의 도크 2기와 3백m 규모의 플로팅 도크 1기 등이 설치될 예정으로 중동지역의 수리조선소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이번 계약은 조선분야에서 30년 동안 축적된 대우조선의 노하우와 브랜드 가치를 외국 정부까지도 인정하게 됐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또 전 국토의 균형발전을 꾀하고 있는 오만의 계획과 전 세계적인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대우조선의 중장기 비전이 절묘하게 맞아떨어진 결과다.

오만은 중동의 대표적인 천연가스 수출국이어서 자체만으로도 선박수리에 대한 수요가 많다. 게다가 입지적으로도 중동지역을 운항하는 대부분의 가스선과 유조선이 지나야 하는 걸프만 입구에 자리잡고 있어 수리 조선소로는 최고의 입지를 갖추고 있다는 평가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루마니아에 대우 망갈리아 조선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중국 옌타이에 건설중인 블록공장은 2007년부터 생산에 들어가는 등 조선해양 상버의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