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 만큼 아껴야...
노을 만큼 아껴야...
  • 거제신문
  • 승인 2021.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 : 김진호

● 임도 쓰레기 불법 투기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외지에서 차에다 쓰레기를 싣고 와 산속에 몰래 버리는 행위까지 이어지고 있어 골머리.
● 양심과 함께 버려지는 쓰레기, 오죽했으면 제발 벼랑 등에 떠밀지 말고 수거하기 쉬운 곳에 버려줬으면 한다는 하소연까지 나올까.
● 버리는 사람 따로, 수거하는 사람 따로 있으면 양심과 기초질서에 맡기기보다 강력한 처벌과 단속만이 투기를 막는 방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