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평화는 한반도에서부터
세계의 평화는 한반도에서부터
  • 김준희(장목중 2년)
  • 승인 2021.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지 제19회 평화·통일 독서감상문 공모전-중등부 우수]
10대와 통하는 평화통일 이야기-저자 정주진
김준희(장목중 2년)
김준희(장목중 2년)

내가 읽은 책은 한국 전쟁을 통해 바라본 평화이야기다. 덧붙여 설명하자면 이 책은 한국 전쟁이 일어난 때부터 안정될 때까지 전쟁속에서 뿌려진 삐라를 바탕으로 한국 전쟁의 진실과 그 이면에 숨어있는 의미를 다뤘다.

이 책을 읽는 사람들에게 한국 전쟁과 현대사를 되새김질하고 현재의 우리 삶에 평화가 왜 중요한지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면 좋겠다는 작가의 바람이 들어 있다.

역사에 대해 해박한 지식이 없던 나에게 이 책은 읽는 내내 호기심과 놀라움을 안겨다 주었다. 그것의 시작은 차례였다. 차례에서 보여주는 의문형 문장은 이 책을 빨리 읽어보고 싶은 욕구를 일으켰으며 삐라·전쟁·피난민·공중폭격·민간인들의 죽음과 같은 단어들은 생각하기도 싫을 정도의 단어였기 때문이다.

책 속으로 파고들수록 나타나는 삐라의 모습. 내가 아는 삐라는 '전단지'를 일컫는 말이며 뉴스를 통해 모 단체에서 삐라를 살포했다는 정도이다. 삐라가 주로 광고 및 선전 도구로 사용된다고 하지만 이 책의 삐라를 보는 사람이라면 내용과 그림에 경악할 것이다.

이념의 대립으로 인해 서로 상대방을 비판하고 모략하고 선동하는 내용으로 돼 있으며 그림 또한 잔인한 것도 많았다. 삐라의 내용과 그림을 보면서 당시 전쟁속에 빠진 듯한 내 마음속에서 아픔과 슬픔이 소용돌이 치고 있음을 느꼈다.

한국 전쟁이라는, 내가 태어나기도 전의 역사적 문제를 다뤘는데도 불구하고 마치 그 전쟁을 직접 몸으로 느끼게 하는 기분이 들었다. 전쟁으로 인한 우리 민족의 쓰라린 눈물, 고통, 그리고 이산가족의 뼈저린 슬픔이 내 마음속에 박히기 시작했다. 전쟁으로 인한 수 많은 사람들의 공포와 죽음, 그리고 그로 인한 아픔이 아직까지 이어지고 있으니 책을 읽는 내내 몸을 찌르는 듯한 느낌이었다.

이 책은 비록 삐라를 중심으로 한국 전쟁의 참상과 그 흐름을 보여주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메세지는 평화의 소중함이었다.

지금 지구상에는 끊임없이 분쟁이 일어나고 있으며, 분쟁이 일어날 수 있는 곳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다. 분쟁으로 인한 수 많은 사람들의 죽음과 분쟁에 대한 두려움은 인간다운 삶을 송두리째 빼앗아 가버린다. 그중에서도 한반도는 분쟁의 위기가 가실 줄 모르는 곳이다.

올해는 한국전쟁이 일어난 지 70년이 되는 해이다. 이 분단 현실을 어느 누구 책임으로 돌리기에는 시간이 너무 많이 흘렀다.

2018년에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져 많은 사람들의 마음속에 일렁이었던 남북화해와 통일에 대한 기대감! 그 기대감이 막연함이 아니라 이젠 현실이 되어야 하는 것이 아닐까?

그러기 위해선 통일된 조국에서만이 더 큰 번영과 함께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굳은 신념으로 가져야 할 것이며 서로의 위치에서 통일의 준비를 해야 할 것이다.

'남한과 북한 모두가 이런 현실을 체념하거나 외면하지 말고 대화를 통해 살상 무기를 조금씩 줄여간다면 한반도는 평화의 상징이 될 것이고 그렇게 된다면 우리나라는 국제 사회에서 분쟁과 갈등의 조정자로 나설 수도 있을 것이다'라는 저자의 말이 지금도 생생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