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유럽 선주와 VLCC 10척 건조의향서 체결
대우조선해양, 유럽 선주와 VLCC 10척 건조의향서 체결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0.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분기 내 본계약 기대…최초 LNG 이중연료 추진 VLCC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

대우조선해양이 최대 10척에 달하는 LNG 이중연료 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 건조의향서를 체결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유럽지역 선주와 LNG 이중연료 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 10척에 대한 건조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본계약은 내년 1분기 이전에 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건조의향서를 체결한 선박은 30만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으로, 본계약이 체결될 경우 대우조선이 건조하는 최초의 LNG 이중연료 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이 된다.

대우조선해양은 LNG 추진 LNG운반선·컨테이너선·셔틀탱커·LPG 추진 LPG운반선에 이어 LNG 추진 유조선까지 수주하게 되면 전 선종에 대해 LNG·LPG 추진 선박 수주에 성공하게 된다.

특히 전세계적인 친환경 기조에 따라 향후 LNG 이중연료 추진 유조선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건조의향서 체결로 LNG운반선에 이어 LNG 추진선에 대한 기술력도 선주들에게 완벽하게 검증됐다”며 “앞으로 관련 시장에서 우위를 마련할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