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빼고 전국 시·도의회 의장단 '가덕신공항' 지지
TK 빼고 전국 시·도의회 의장단 '가덕신공항' 지지
  • 백승태 기자
  • 승인 2020.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부산서 선언문 발표…특별법 조속 처리 촉구 예정
국회, 지난 2일 신공항 건설 용역비 20억원도 확보
가덕신공항 조감도.
가덕신공항 조감도.

전국 시·도의회 의장 15명이 '가덕신공항 건설지지 선포식'을 7일 개최한다.

가덕신공항 건설과 관련해 부산·울산·경남 및 전남을 제외한 타 지자체에서 공식적으로 지지선언을 한 것은 처음이다.

총 17명으로 구성된 광역시·도의회 의장단 중 국민의힘 소속인 대구·경북 의장을 제외한 전원이 가덕신공항 건설에 힘을 싣고 나선 것이다.

전국 시·도의회 의장단은 매달 한 차례 전국을 순회하며 정례 협의회를 갖고 있지만, 이번처럼 특정 현안을 위해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선포식은 지난달 국무총리실 검증위원회가 사실상 '김해신공항 백지화'를 발표한 이후에도 동남권 신공항 입지 결정이 지역 간 갈등과 정치권 논쟁으로 불붙고 있는 상황에서 논란을 종식시키고 가덕신공항 건설에 대한 국민 공감대를 형성·확산하기 위해 추진됐다고 이들은 밝혔다.

이들은 지지선언문에서 "가덕신공항 건설은 국가균형발전을 실현시킬 마중물이며,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조속히 통과시켜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힐 예정이다.

이들은 또 지지선언문을 발표한 이후 부산시의회 의장단과 신공항 건설 예정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가덕도 대항전망대를 방문해 향후 건립 계획 등에 대한 브리핑을 받고, 신공항 건설을 염원하는 퍼포먼스를 펼칠 예정이다.

한편 국회는 지난 2일 신공항 적정성 검증을 위한 국토부의 연구용역비 20억원을 내년 정부 예산으로 반영해 통과시켰다. 대구·경북 야권 의원들의 반대 등으로 당초 예상과 달리 '가덕도'라는 구체적인 명칭은 항목에서 사라졌지만 가덕신공항 관련 예산이 처음으로 국회를 통과한 것이다. 예산안 부대의견에 함께 담겼던 김해신공항 건설 사업비 283억원의 가덕신공항 예산 전용도 같이 삭제됐다.

다행인건 용도만 지워졌고 예산 자체는 살아있어 특별법이 통과될 경우 가덕신공항 용역비 사용이 가능한 상황이다. 따라서 가덕신공항 조기 건설 착수 여부는 특별법 처리가 최대 관건이 될 전망이다.

민주당 의원 136명과 국민의힘 일부 의원들이 각각 발의한 특별법은 빠르면 내년 2월 임시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을 걸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