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초대형 원유운반선 3척 수주
대우조선해양, 초대형 원유운반선 3척 수주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0.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AE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인 애드녹社와 첫 계약…옵션계약도 포함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인 애드녹(ADNOC·Abu Dhabi National Oil Company)社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 3척을 2820억원에 수주했다.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 원유운반선은 국제해사기구인 IMO에서 올해부터 적용하기 시작한 온실가스 배출 규제인 에너지효율지수 2단계(EEDI Phase2·Energy Efficiency Design Index)를 만족하는 선박으로 오는 2023년 1분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 선박은 탈황장치인 스크러버를 설치하는 대신 저유황유를 사용하거나, 액화천연가스(LNG)를 선박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 추진 선박으로 변경할 수 있는 옵션이 포함돼 있다. LNG 추진 선박으로 결정이 되면, 세계 최초로 초대형 원유운반선에 고압 이중연료 추진 엔진(ME-GI 엔진)과 고망간강을 사용한 연료탱크가 적용될 전망이다.

또한 세계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과 친환경 기조에 따른 LNG 추진 유조선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돼, 초대형 원유운반선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대우조선해양의 수혜가 예상된다.

이와 함께 대우조선해양이 최종 목표로 하는 탈탄소화에도 더욱 속도를 낼 전망이다. 실제 클락슨리서치(11월말 기준)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이 단일조선소 기준으로 현재 운항중인 834척의 초대형 원유운반선 중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161척을 건조했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애드녹社는 한국조선소에 처음으로 초대형 원유운반선을 발주했다. 앞으로는 다른 선종의 추가 발주도 기대되는 회사”라며 “이번 계약에는 3척을 추가로 발주할 수 있는 계약이 포함돼 있어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지속적인 우호 관계를 유지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