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경찰서 청사신축에 대해
거제경찰서 청사신축에 대해
  • 전기풍 거제시의회 의원
  • 승인 2020.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풍 거제시의회 의원
전기풍 거제시의회 의원

거제경찰서 청사 신축이 지역사회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옥포동에 있는 청사는 건축한 지  34년이 경과돼 노후로 인한 신축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13년 1급지 승격과 함께 근무인원이 439명으로 늘어나 사무공간이 형편없이 비좁고 열악해졌다.

당초 거제경찰서 청사 신축은 거제시가 2016년 9월에 착공한 옥포동 산 177-3번지 주변 9만6994㎡ 행정타운에 이전하는 것으로 계획됐다. 그러나 행정타운 시공사가 사업을 중도에 포기했고, 신규 사업자 선정이 지연되면서 행정타운 부지 조성이 계획보다 늦어졌다.

지난 10일 옥포2동 주민자치센터 회의실에 마련된 거제경찰서 신축 관련 주민간담회는 한마디로 난장판이었다. 경찰서측이 미리 장평동으로 청사이전 부지를 결정해 놓은 상태에서, 형식적 간담회를 개최하려고 하자 주민들이 반발했다. 청사 이전신축에 대해 설득하려다 오히려 뭇매를 당한 꼴이었다.

경찰서와 같은 관공서 이전은 주민과의 대화에 솔직담백해야 한다. 청사 신축이 절박한 상황에서 주민과의 소통에 소홀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서야 한다. 지금은 예전의 관 중심에서 주민 중심으로 정책결정의 틀이 바뀌었다. 주민주권시대에 주요 관공서 이전을 주민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현재 행정타운 부지조성 사업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지지부진했던 사업이 신규 사업자가 선정되면서 정상화됐다. 시는 지난 3월 새 사업자와 협약을 체결하고 사업비 약 378억9000만원으로 착공됐다. 행정타운 부지는 거제경찰서 등 공공청사 입주를 위해 조성하는 것이다. 전체면적의 4만8107㎡가 주요 관공서 부지다.

이는 전체 면적의 49.7%로써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것만 보더라도 행정타운 조성목적이 명확해진다. 거제경찰서는 2024년 3월 부지 준공에 맞춰 청사 이전을 준비하는 것이 옳다.

시는 행정타운을 조성하면서 재정을 전혀 들이지 않고 토석과 암반을 판매한 수익금으로  사업비용을 충당한다. 그러다보니 사업자 선정과정에 상당부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물론 시 재정을 들이지 않고 추진한다는 점에서 부담이 덜한 장점이 있지만, 계획된 사업기간 내 부지조성을 완수하기 위한 사업비 조달이 되지 않는 등 리스크가 존재하는 것 또한 사실이다. 착공할 당시 2019년 9월 완공예정이었던 행정타운이 마련되지 못한 것은 이번 논란의 주범이다. 충분히 예측됐던 사항들을 매끄럽게 마무리 짓지 못한 책임은 결국 거제시가 짊어질 수밖에 없다.

경찰서 입장에서 본다면 청사 신축예산을 어렵게 확보한 상황에서 행정타운 부지조성이 늦어짐으로 인해 227억원의 예산을 반납해야 할 위기에 처했다. 이는 거제경찰서 문제만은 아니다. 시와 시의회, 거제경찰서가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야 할 때이다. 치안서비스를 충실히 제공해야 할 거제경찰서 청사 신축은 특정인이 아닌 시민 모두를 위한 일이기 때문이다. 

시는 행정타운 부지조성을 앞당겨야 한다. 재정을 일부 투입하더라도 민간사업자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해 부지를 조기 조성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거제경찰서 또한 청사 신축 시급성에 대해 주민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소통을 강화해야 할 것이다. 지금까지 추진해왔던 과정들을 들여다보면 안타까움이 앞선다.

경찰청과 경남지방경찰청·거제경찰서 관계자들이 여러 과정을 거쳐 장평동 학교부지로 이전하겠다는 발상은 과감히 철회돼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주민들과 충돌이 불가피할 우려가 크다. 거제경찰서 이전 반대 투쟁위원회가 구성된 만큼 주민협의가 우선돼야 한다. 대한민국 국가의 어느 기관이든 모두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존재하고 있다.

거제경찰서 청사 신축 또한 이 범주 내에서 결정돼야 하는 것이다. 이제 주민의 뜻을 모으는 일만 남았다. 주민들과 함께 거제경찰서 청사 신축에 온 힘을 기울여 나갈 각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