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천도서 마라톤하던 60대 회사원 갑자기 쓰려져 사망
칠천도서 마라톤하던 60대 회사원 갑자기 쓰려져 사망
  • 백승태 기자
  • 승인 2020.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라톤을 즐기던 60대 회사원이 달리던 도중 갑자기 쓰러져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8일 오전 8시께 하청면 칠천초교 앞 노상에서 동호회원들과 마라톤을 하던 A(60)씨가 쓰러져 심폐소생술을 하면서 병원으로 긴급후송 했으나 1시간 후인 9시16분께 사망했다. A씨는 쓰러지기 직전 함께 달리던 동료들에게 먼저 가라며 뒤로 처진 후 찾아 나선 동료들에 의해 노상에 혼자 쓰러져 있다가 뒤늦게 발견됐다.

A씨는 거제의 한 대형조선소 마라톤 동호회원으로 수십년째 달리기를 해왔고 각종 마라톤 대회에 출전해 입상한 경력도 있는 등 마라톤 마니아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